뉴스

방송

'절대그이' 방민아 "여진구, 어리지만 침착한 선배님…장난칠 때는 해맑아"

  • 하나영 기자

    • 기사

    입력 : 2019.05.15 16:07

    '절대그이' 여진구-방민아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m
    '절대그이' 여진구-방민아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m

    '절대그이' 방민아와 여진구가 그려낼 케미스트리에 관심이 쏠린다.


    15일 서울 양천구 목동 SBS 사옥에서는 SBS 새 수목드라마 '절대그이'(극본 양혁문·장아미, 연출 정정화)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절대그이'는 빨갛게 달아오른 뜨거운 핑크빛 심장을 가진 연인용 피규어 '그이'와 사랑의 상처로 강철 심장이 되어버린 '그녀', 그리고 사랑을 놓치고 속앓이를 하는 '그놈'이 펼치는, SF인 '척'하는 요망한 로맨틱 멜로.


    극 중 여진구는 미스터리 단체 '크로노스 헤븐'에 의해 개발된 연인용 피규어 '제로나인(영구)'을 연기하며, 무엇이든 리얼하게 만드는 '마이더스의 손'으로 불리는, 똑순이 특수분장사 '엄다다'는 방민아가 맡았다.


    서로 호흡은 어떤지 질문을 받자, 방민아는 "여진구라는 배우와 처음 호흡을 맞추게 됐는데, 나이가 저보다 어리지만 침착하고 연기 경력이 많은 선배님이다. 현장에서 많이 든든하고, 기대게 된다"라면서 "반면에 장난을 칠 때는 해맑고 재미있는 반전매력이 있는 친구다. 덕분에 즐겁게 촬영을 했다"고 답했다.


    여진구 역시 "굉장히 재미있게 촬영을 했던 것 같다"며 "영구가 로봇이라 서툰 점이 많은데 그런 것들이 개그 요소가 된다. 저도 서툰 부분이 있어 그런 것들은 '다다'에게 기대서 연기를 많이 한 것 같다. 처음 표현하는 감정을 어떻게 해야할지 혼자 '물음표'를 갖고 있었는데, 먼저 대본리딩도 제안해주고 성실하게 잘 챙겨주신다. 실제 '엄다다'처럼 보여서 훨씬 몰입하기에 좋았던 것 같아 감사했다"고 말해 본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SBS 새 수목드라마 '절대그이'는 오늘(15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