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장승조, JTBC 새 금토드라마 '초콜릿' 합류…하지원·윤계상과 호흡

  • 이우정 기자

    • 기사

    입력 : 2019.05.17 11:09

    장승조, JTBC 새 금토드라마 '초콜릿' 출연 / 사진: 에이스팩토리 제공
    장승조, JTBC 새 금토드라마 '초콜릿' 출연 / 사진: 에이스팩토리 제공
    장승조가 '초콜릿'에 출연한다.

    17일(오늘) 에이스팩토리 측이 "장승조가 JTBC 새 금토드라마 '초콜릿' 출연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초콜릿'은 메스처럼 차가운 뇌 신경외과 의사 이강(윤계상)과 음식으로 사람들의 마음을 어루만지는 불처럼 따뜻한 셰프 문차영(하지원), 호스피스 병동에서 재회한 두 남녀가 요리를 통해 서로의 상처를 치유하는 휴먼 멜로.

    2004년 '미안하다 사랑한다'로 신드롬을 일으켰던 이형민 감독과 이경희 작가의 15년 만 재회로 드라마 팬들의 기대를 뜨겁게 달구고 있다. 여기에 윤계상, 하지원 그리고 장승조까지 합류, 대체 불가 라인업을 완성하며 차별화된 휴먼 멜로의 탄생을 기대케 한다.

    극 중 장승조는 뇌 신경외과 의사 이준 역을 맡았다. 지고 못 사는 불같은 자존심을 지닌 인물로 어릴 적 이강(윤계상)과 탐탁지 않은 인연으로 치열한 유년기를 보냈다. 그렇게 성인이 되어 다시 만난 이강의 성장한 모습에 다시 한 번 승부욕이 발동한다. 다년간 연기력을 쌓아온 장승소가 이번 작품에서 어떤 캐릭터 싱크로율을 보여줄지 이목이 쏠린다.

    앞서 MBC '돈꽃'을 통해 주연으로 발돋움한 장승조는 tvN '아는 와이프', '남자친구'에서 인기를 굳혔다. 특히, 전작 '남자친구'에서는 차수현(송혜교)의 전남편 정우석으로 분해 안정적인 연기뿐만 아니라 훈훈한 외모로 여심을 사로잡았다. 다양한 매력을 선보이며 대세 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장승조가 '초콜릿'에서는 또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기대가 모인다.

    한편, '초콜릿'은 '나의 나라' 후속으로 올 하반기 JTBC에서 방송된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