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패션

[화보] 조병규 "김보라와 공개 열애? 마음 놓고 데이트해 좋아"

  • 이우정 기자

    • 기사

    입력 : 2019.05.17 16:28

    01/14

    조병규가 천진난만한 미소로 '심쿵'을 유발했다.

    17일(오늘) bnt가 화제의 드라마 JTBC 'SKY 캐슬'에서 활약한 조병규와 함께한 화보를 공개했다.

    이번 화보는 클럽 모나코, 알쉬미스트, 위캔더스, 프론트 등 세 가지 콘셉트로 진행됐다. 화보 촬영 당시 조병규는 다채로운 콘셉트를 특유의 내추럴한 매력으로 소화해 스태프들을 놀라게 했다는 후문.

    화보 속 그는 잠에서 막 깬 듯한 몽환적인 느낌을 연기하다가도 장난기 많은 소년의 모습을 보여주며 청량미를 뽐냈다. 또한, 블랙 톤 슈트를 입고 금세 카리스마를 장착, 팔색조 매력을 과시했다.

    촬영 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조병규는 "'SKY 캐슬' 방영 당시 주위에서 '잘 풀릴 거다'라고 응원해주셨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오히려 그게 불안하더라. 그것 때문에라도 더 잘 돼야 하나 하는 부담감이 생겼다"고 덧붙였다. 또한, 줄거리를 묻는 사람도 많아 일부러 핸드폰을 안 보기도 했다고.

    그 어느 때보다 인기를 실감하고 있을 그는 "사실 얼마나 유지될지 불안이 먼저다"며 겸손한 태도로 일관했다. 그는 "다음 생에 태어나면 다시는 선택하지 않을 거다. 다음 생이 있다면 평범하게 살아보면 어떨까. 관심을 주는 건 정말 감사하지만 조심해야 하는 게 많아졌다"고 말했다.

    드라마만큼 화제가 됐던 극 중 김혜나 역의 김보라와 열애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그는 KBS2 '해피투게더4' 출연 당시 김보라와 열애설을 부인, 후에 거짓이 아니냐는 비난을 받기도 했다. 그는 "열애설이 났을 때는 정말 아무 사이 아니었기에 더 어색해졌다"며 "'해투' 방영 후에는 그 어색함이 더 깊어졌다"고 전했다. 이어 "어색한 감정이 조금 설레게 할 때가 있다. 그런 거리가 있는 관계에서 연애의 감정이 생겼다"고 밝혔다.

    공개 연애가 부담스럽다는 그는 "죽을 때까지 숨기고 싶었지만 결정적인 데이트 사진이 포착됐다"며 웃어 보였다. 주위 시선을 신경 쓰지 않고 데이트할 수 있는 건 장점이라고.

    그뿐만 아니라 'SKY 캐슬' 주역들의 근황도 전했다. 그는 "드라마 종영 후 '캐슬 아이들'과 연락을 자주 주고받지만, 강예서 역의 김혜윤이 가장 바빠 얼굴 보기가 힘들다"고 말했다. 그중 가장 친한 배우로는 김동희를 꼽았다. 고등학교 후배라 함께 축구하던 사이에서 우연히 오디션을 보고 쌍둥이 형 역을 맡게 돼 더 친해졌다고. tvN 드라마 '사이코메트리 그녀석'에서도 안양예고 동창 신예은과 함께 출연해 더 애틋했다고 말했다.

    또한, 4년 동안 50개 작품에 출연할 정도로 연기 열정과 욕심이 남다른 그는 장르나 역할을 가리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만큼 많은 오디션에 합격한 비결로 "감독님과 충돌 있어도 내 소신을 얘기한다"고 전해 이목을 끌었다. 함께 호흡하고 싶은 배우로는 최근 영화 '극한직업'에 출연한 배우 진선규를 꼽으며, "함께 연기할 때 내가 마음껏 놀 수 있는 장을 만들어주실 것 같다"고 설명했다.

    최근 MBC '나 혼자 산다' 촬영을 마친 그는 부모님께서 돈 관리를 해 일주일 용돈 15만 원으로 자취 생활을 하고 있다고. 다년간 자취 생활 노하우를 묻자 "백종원 선생님의 '만능소스'는 자취생들의 많은 끼니를 해결해준다"고 말해 공감을 자아냈다. 이어 "그 소스 하나로 내 롤모델이 바뀌었다. 백종원 선생님은 음식에 대해 모르시는 게 없다. 저렇게 한 분야에 통달할 수 있는 사람이 되고 싶다"며 웃어 보였다.

    한편, 조병규는 올해에만 두 편의 영화에 출연하며 대세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그가 출연하는 영화 '걸캅스'는 전국 극장가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