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페셜

[HD영상] "천사인가 사람인가" 김명수vs"어른 멜로" 이동건…'단사랑' 신혜선의 선택은?

  • 하나영 기자

  • 영상 허준영 기자
    • 기사

    입력 : 2019.05.21 18:08

    단하나의사랑 제작발표회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단하나의사랑 제작발표회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단, 하나의 사랑' 신혜선이 김명수와 이동건 사이에서 '고민'에 빠졌다.


    21일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팰리스에서는 KBS 2TV 새 수목드라마 '단, 하나의 사랑'(극본 최윤교, 연출 이정섭)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단, 하나의 사랑'은 사랑을 믿지 않는 발레리나와 큐피드를 자처한 사고뭉치 천사의 판타스틱 천상로맨스. 신혜선은 '사람을 믿지 못해' 사랑을 못하는 발레리나 이연서를 연기한다. 그는 갑작스러운 사고로 꿈을 접게 된다. 극 중 그와 호흡을 맞추게 되는 것은 장난기 많고, 사랑스러운 낙천주의 사고뭉치 천사 '김단'을 맡은 김명수, 그리고 발레단의 최연소 예술감독으로 '이연서의 복귀'를 바라는 지강우 역의 이동건이다.

    '단 하나의사랑' 신혜선, "명수씨(엘)가 아니면 누가 천사를 할까" [4K] (Angel's Last Mission: Love)

    신혜선은 김명수와의 호흡을 묻는 질문에 "명수 씨를 직접 만났는데 '이 사람은 천사인가, 사람인가' 생각했다. 정말 천사 역할에는 딱인 것 같다"라며 "이 사람이 아니면 누가 천사 역할을 하겠냐 싶었다"라며 좋은 호흡으로 촬영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명수 역시 "처음 촬영할 때부터 오래전부터 만난 사람인 것처럼 재미있고 편했다"고 답해 두 사람의 케미스트리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졌다.


    이동건과의 케미 역시 관전 포인트 중 하나다. 신혜선은 이동건에 대해 "정말 젠틀하고, 호흡이 좋고, 도움을 많이 받고 있다. 배려를 많이 해주신다"라며 "연서와 단이도 케미가 좋지만, 두 사람과는 또 다른 케미가 있어서 드라마를 좋아하는 분들이 생긴다면 파가 나뉘지 않을까 생각한다. 단이와 연서가 티격태격 초등학생 같다면, 강우와 연서는 어른 멜로 같은 느낌이다"라고 설명했다.


    김명수와 신혜선, 그리고 이동건과 신혜선, 여기에 이동건과 김명수의 케미스트리까지도 확인할 수 있다고. 이러한 삼각 케미스트리로 기대감을 높이는 KBS 2TV 새 수목드라마 '단, 하나의 사랑'은 오는 22일(수) 밤 10시 첫 방송된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