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비

송강호 "'기생충'? 변주된 느낌이 있는 작품…두렵고도 신기해"

  • 이우정 기자

    • 기사

    입력 : 2019.05.28 18:47

    영화 '기생충' 언론시사회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영화 '기생충' 언론시사회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기생충' 송강호가 작품을 소개했다.

    28일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기생충' 언론시사회가 열려 봉준호 감독을 비롯해 송강호, 이선균, 조여정, 최우식, 박소담, 장혜진이 참석했다.

    영화 '기생충'은 전원백수인 '기택'네 장남 '기우'가 고액 과외 면접을 위해 '박사장'네 집에 발을 들이면서 시작된 두 가족의 만남이 걷잡을 수 없는 사건으로 번져가는 가족 희비극.

    극 중 송강호는 생활고에 놓인 전원 백수 가족의 장남 '기택' 역을 맡았다. 직업도 대책도 없는 기택은 항상 아내 충숙에게 잔소리를 듣지만, 아들 기우가 부잣집 과외 선생이 되자 평범하게 먹고 살 희망을 품는 인물.

    이날 송강호는 '기생충'에 대한 특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그는 "'기생충'은 장르 영화의 틀을 갖추고 있으면서도 다양한 장르의 혼합 같은, 그런 변주된 느낌이 있는 작품"이라며 "그런 '낯섦' 같은 것들이 두렵기도 하고, 신기하기도 했다. 이걸 어떻게 관객들에게 설득력 있게 전달할 것인가를 많이 고민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렇지만 참신한 전개가 그 두려움을 상쇄시키고, 우리 배우들끼리도 가족 단위로 연기 앙상블을 이뤄 잘 체득하면서 연기했다"고 연기 호흡을 전했다.

    한편, 한국 영화 최초로 칸국제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기생충'은 오는 5월 30일 개봉한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