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비

'기생충' 이선균 "황금종려상 수상 소감? 벅차서 잠도 못 자"

  • 이우정 기자

    • 기사

    입력 : 2019.05.28 18:47

    영화 '기생충' 언론시사회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영화 '기생충' 언론시사회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기생충' 이선균이 황금종려상 수상 당시를 회상했다.

    28일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기생충' 언론시사회가 열려 봉준호 감독을 비롯해 송강호, 이선균, 조여정, 최우식, 박소담, 장혜진이 참석했다.

    영화 '기생충'은 전원백수인 '기택'네 장남 '기우'가 고액 과외 면접을 위해 '박사장'네 집에 발을 들이면서 시작된 두 가족의 만남이 걷잡을 수 없는 사건으로 번져가는 가족 희비극.

    이선균은 젊고 유능한 글로벌 IT기업의 CEO '박사장'을 연기한다. 박사장은 아름다운 아내와 귀여운 딸, 아들을 둔 가장으로, 고용인들에게 젠틀한 인물.

    이선균은 지난 25일(현지시각) 열린 제72회 칸 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 당시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라이브 영상으로 봤다. 보신 분들은 아시겠지만, 영상이 많이 끊겨서 더 쫄깃쫄깃했다"며 "칸에 있는 것 처럼 벅차서 잠도 못자고 자축했다"고 전했다.

    이어 박소담은 "저는 지금도 제가 칸에 다녀왔다는 것이 얼떨떨하다"며 "사진과 영상들을 보니 아직도 믿기지가 않는다. 매일매일이 행복하다"고 덧붙였다. 특히, 장혜진은 "라이브로 봤는데, 이게 꿈인가 생시인가 했다. 내 생전에 이럴 수가 있구나 생각했다"며 "배우들끼리 있는 단톡방에서 다들 서로를 축하해줬고, 새벽에 시간 되는 사람들끼리 모여 자축했다"고 벅찬 소감을 전했다.

    한편, 한국 영화 최초로 칸국제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기생충'은 오는 5월 30일 개봉한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