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류덕환 "의미있는 작품, 참여할 수 있어 감사했다"

  • 하나영 기자

    • 기사

    입력 : 2019.05.29 10:31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류덕환 종영소감 / 사진: MBC 제공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류덕환 종영소감 / 사진: MBC 제공

    류덕환이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종영 소감을 전했다.


    지난 28일 종영한 MBC 월화드라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극본 김반디, 연출 박원국)은 왕년엔 불의를 참지 못하는 유도 폭력 교사였지만 지금은 복지부동을 신념으로 하는 6년 차 공무원 조진갑(별명 조장풍)이 고용노동부 근로감독관으로 발령 난 뒤 갑질 악덕 사업주 응징에 나서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 통쾌 작렬 풍자 코미디 드라마.


    극 중 류덕환은 속을 알 수 없는 미스터리한 인물 우도하 역을 맡아 '믿고 보는 배우'의 저력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 악인인 듯하다가도 결정적인 활약으로 정의를 구현하는 등 그의 막강한 존재감과 연기력을 선보였다.


    류덕환 표 우도하 캐릭터는 선악을 알 수 없는 묘한 모습으로 작품이 전개되는 내내 호기심을 자극했다. 류덕환에게 그런 우도하를 어떻게 표현하고 싶었는지 묻자, "우도하를 연기할 때 크게 두 가지 모습에 차별을 뒀다. 평소 냉철함을 유지하는 도하가, 자신을 유일하게 믿어주는 조진갑과의 대화에서는 불안한 흔들림을 느낄 거라 생각했다. 그래서 혼자일 때의 도하는 '성악설', 조진갑과 대화하는 장면에서는 '성선설', 비로소 함께 살아가는 사회를 바라보게 되는 마지막 회에서는 '성무선악설'을 표현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류덕환은 "저에게 있어 우도하는 사회가 낳은 부정적 이미지의 표본이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저에게 더욱 안쓰럽게 다가왔다. 도하가 안타까운 현실 속에서 가진 아픔을 모두 표현해주지 못해 미안한 마음도 들었지만, 차근차근 우도하에게 다가가 캐릭터를 완성해봤습니다"라고 자신에게 우도하가 갖는 의미를 밝혔다.


    마지막으로 류덕환은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을 사랑해준 시청자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류덕환은 "대한민국의 안타까운 현실을 반영한 의미 있는 작품에 참여할 수 있어서 감사했습니다. 저희 드라마가 시청자분들께 통쾌함을 드렸으면 하는 바람을 가져보며 마무리합니다"라는 바람을 밝혔다.


    이어 "다소 불편할 수 있는 주제에도 등장인물들의 사연 하나하나 공감해주시고 사랑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합니다. 시청자분들의 사랑 덕분에 끝까지 최선을 다해 마무리할 수 있었습니다. 부디 이 진심이 시청자분들에게 닿기를 바랍니다"고 애정이 듬뿍 담긴 감사 인사를 전했다.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에서 입체적인 캐릭터 우도하로 강렬한 존재감을 발산한 류덕환. 그가 앞으로 또 어떤 작품으로 대중과 마주할지, 그 속에서 어떤 활약과 연기력으로 시청자를 놀라게 만들지 기대된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