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유퀴즈온더블럭' 유재석X조세호, '미션' 이병헌으로 완벽 빙의

  • 이우정 기자

    • 기사

    입력 : 2019.06.04 11:07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인천 여행 / 사진: tvN 제공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인천 여행 / 사진: tvN 제공
    '유 퀴즈 온 더 블럭' 유재석, 조세호가 인천으로 향한다.

    4일(오늘) 방송되는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는 인천으로 떠난 두 자기가 개화기 시절 컨셉의 의상을 갖춰 입고 인천 개항장 거리를 걸으며 시작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tvN '미스터 션샤인'의 주인공인 이병헌의 모습으로 완벽 빙의한 유재석, 조세호는 "내가 바로 유진 초이"라고 서로 우기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조세호는 유재석한테 "유진 초이 아닌 그냥 마술사 같다"며 경쾌한 핑퐁 대화로 촬영을 이어갔다는 전언.
    '유퀴즈온더블럭' 유재석X조세호, '미션' 이병헌으로 완벽 빙의
    사람 여행의 첫 번째 주인공은 바로 40년 넘게 우유 대리점을 운영 중인 70대 사장님. 본인이 몸소 느껴 온 우유 장사업의 고단한 면모부터 경제 상황에 따른 우유 매출까지 진솔한 대화를 펼쳤다. 또한, 화합과 통합의 중요성을 이야기하며 지역과 정치 등에 대한 대화를 넘나들어 두 MC를 정신 못 차리게 했다는 후문.

    이어 음악동호회 가게 60대 사장님을 만나 요양원 봉사하다가 우연한 기회에 노래를 시작한 이후 16년간 가수 활동을 하게 된 인생 스토리를 들었다. 인천 월미도를 꽉 잡고 있다는 이 사장님은 행사가 너무 많아 고민이라며 주말에도 동구청에서 하는 행사 MC를 볼 계획을 밝혔다. 막힘없는 애드리브로 사회를 보는가 하면 화려한 무대매너로 '남자라는 이유'를 완창하자 두 MC는 뜨거운 박수갈채를 보냈다고.

    무엇보다 이날 방송에서는 MC들을 웃고 울리는 인상적인 면면이 큰 시청 포인트가 될 전망. 먼저 인천에서 만난 여러 시민자기들이 두MC의 이름을 헷갈려 해 웃지못할 상황이 벌어졌다. 우유 대리점 사장님은 유재석을 '유재술', 조세호를 '조만기'라 하는가 하면, 60대 음악동호회 가게 사장님은 조세호를 '오만석'이라고 말해 폭소를 유발했다. 이후 만난 시민자기분들도 조세호 이름을 모르거나 '양배추'라고 말하자, 유재석은 "인천에서는 지금 상당히 배추가 많이…"라고 말끝을 흐리며 웃음을 금치 못했다는 전언이다.
    '유퀴즈온더블럭' 유재석X조세호, '미션' 이병헌으로 완벽 빙의
    다음으로는 누구나 살면서 한 번쯤은 생각해보게 되는 '인생에서 지우개로 지우고 싶은 한 가지'에 대한 질문이 이어졌다. 시민 자기들이 저마다의 깊은 후회와 아픔이 담긴 경험을 각자 담담하게 풀어내자 큰 자기 아기자기는 모두 눈시울이 붉어지며 말을 잇지 못하기도 했다고.

    또한, '화제의 인물' 코너를 통해 인천이 키운 인천의 자랑 지상렬을 만났다. 그는 최근 가장 큰 관심사와 근황 이야기부터 10대, 20대, 30대 상렬이에게 쓰는 영상 편지 등 다채로운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한편, 시민들의 소박한 일상에 행복을 전할 큰 자기와 아기 자기의 사람 여행 '유 퀴즈 온 더 블럭'은 오늘(4일) 밤 11시 tvN에서 방송된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