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녹두꽃' 윤시윤, 핏빛 야수 눈빛 포착…'도채비'로 돌아가나

  • 이우정 기자

    • 기사

    입력 : 2019.06.14 16:15

    '녹두꽃' 윤시윤, 스틸 공개 / 사진: SBS 제공
    '녹두꽃' 윤시윤, 스틸 공개 / 사진: SBS 제공
    '녹두꽃' 윤시윤의 야수 눈빛이 포착됐다.

    14일(오늘) SBS 금토드라마 '녹두꽃'(극본 정현민, 연출 신경수·김승호) 측이 피를 뒤집어쓴 채 날카로운 눈빛을 발산하는 윤시윤(백이현 역)의 스틸을 공개했다.
    앞서 백이현은 형 백이강의 도움으로 '도채비'에서 벗어나 다시 개화의 선봉에 서는 집강의 모습을 보여줬다. 또한, 백이현은 황명심(박규영 분)에게 자신의 슬픈 진심을 고백했다. 이에 박규영은 언제까지고 배이현이 돌아오기를 기다리겠다고 답했다. 그러나 행복도 잠시, 백이현이 도채비였다는 것을 눈치챈 김가(박지환)가 황명심에게 늑혼을 걸면서 다시 위기가 찾아왔다.

    이와 관련, 공개된 사진 속 백이현은 어둠이 내린 밤, 흰옷이 붉게 물들 정도로 많은 피 칠갑을 한 채 서 있다. 그의 얼굴에도 붉은 핏방울이 튀어 있어 그에게 무슨 일이 일어난 것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무엇보다 눈길을 끄는 것은 백이현의 슬프고도 차가운 눈빛이다. 이에 혹시 그가 그렇게 원하지 않았던 마음 속 '도채비'와 무슨 연관이 있는 것인지 불안함을 유발한다.

    한편, 백이현이 핏빛 야수가 되고 말 것인지, 그의 운명은 오늘(14일) 밤 10시에 방송되는 SBS 금토드라마 '녹두꽃'에서 확인할 수 있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