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멜로가 체질' 천우희→공명, 대본 리딩 현장 공개…'극강 케미'

  • 이우정 기자

    • 기사

    입력 : 2019.06.27 17:27

    '멜로가 체질' 대본 리딩 현장 스틸 / 사진: 삼화네트웍스 제공
    '멜로가 체질' 대본 리딩 현장 스틸 / 사진: 삼화네트웍스 제공
    '멜로가 체질' 대본 리딩 현장이 베일을 벗었다.

    27일(오늘) JTBC 새 금토드라마 '멜로가 체질'(극본 이병헌·김영영, 연출 이병헌·김혜영) 측이 주역들이 한자리에 모인 대본 리딩 현장 사진을 공개했다.

    지난 3월 13일 서울 상암동에서 진행된 첫 대본 연습 현장에는 이병헌 감독과 김영영 작가를 비롯해 천우희, 전여빈, 한지은, 안재홍, 공명, 오승윤, 이유진, 이주빈, 한준우, 김명준, 정승길, 백지원, 김영아, 허준석, 류아벨 등 드라마의 주요 출연진이 대거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모든 배우들이 각자의 캐릭터를 소개하며 반가운 인사를 나눈 후 본격적인 대본 연습이 시작됐다.

    먼저 감정 기복이 널뛰듯 심한 똘끼 만렙 드라마 작가 '임진주' 역의 천우희는 정상으로 보이고 싶으나 비정상일 수밖에 없는 독특하고 통통 튀는 캐릭터를 100%의 싱크로율로 표현해냈다. 그는 '말맛' 대사를 완벽하게 살려 물 흐르듯 자연스럽게 소화해내 "역시 천우희"라는 감탄을 자아냈다고.

    '멜로가 체질'을 통해 첫 드라마 주연에 도전하는 다큐멘터리 감독 '이은정' 역의 전여빈은 특유의 매력으로 몰입도를 배가했다. 인물 중 가장 이성적으로 보이면서도 어딘가 어두운 모습을 띠는 사연이 궁금증을 자극했다. 또한, 한지은은 아무리 힘들어도 늘 웃음을 유지하는 드라마 제작사 마케팅팀장 '황한주'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PPL을 꼭 드라마에 넣기 위한 짠 내 나는 그녀의 고군분투는 현장의 웃음을 끌어내기도. 개성 강한 캐릭터를 살려 각자의 '서른'을 연기한 삼인방은 크고 작은 감정의 소용돌이를 함께한 리얼한 친구 느낌을 주며 극 속 활약을 기대케 했다.

    겉으론 모든 걸 갖춘 듯하나, 알고 보면 찌질한 드라마 피디 '손범수' 역의 안재홍은 '믿고 보는 배우'라는 수식어에 부응하듯 자신만의 색깔로 개성 넘치는 연기를 선보였다. 최근 영화 '극한직업'을 통해 뜻밖의 코믹 연기로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증명하고 이병헌 감독과 또 한 번 호흡을 맞추게 된 공명은 평범하고 온순한 황한주의 직장 후배 '추재훈' 역을 맡아 존재감을 드러냈다. 이 밖에도 탄탄한 연기 내공의 배우들이 실제 촬영을 방불케 할 만큼 각자의 캐릭터에 몰입해, 현장을 지켜보던 관계자들의 호평을 끌어냈다는 후문이다.

    이에 이병헌 감독은 "배우분들의 리듬과 호흡이 너무 좋았다"라며 "현장에서 걱정 없이 재밌게 작업할 수 있을 것 같다"고 극찬했다. 이병헌 감독 특유의 리얼하면서도 맛깔나는 대사에 싱크로율 100% 배우들의 연기가 덧입혀져 기대감이 솟아오르는 가운데, 제작진은 "첫 만남임에도 불구하고 빈틈없는 배우들의 연기 호흡이 인상적인 현장이었다. 참신하고 재치 있는 대사와 매력적인 캐릭터로 시청자분들에게 큰 웃음과 재미를 선사하는 드라마가 될 것이라 생각한다"고 전했다.

    한편, '멜로가 체질'은 최근 극한의 코믹 영화 '극한직업'으로 1600만 명의 관객을 동원한 이병헌 감독이 자신의 주특기인 맛깔나는 '말맛' 코미디를 살린 드라마. 오는 7월 방영 예정이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