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뮤직

여자친구 신비 "멤버들 중 유일하게 튀는 색으로 염색, 유지 위해 노력 중"

  • 하나영 기자

    • 기사

    입력 : 2019.07.01 18:37

    여자친구 신비 / 사진: 쏘스뮤직 제공
    여자친구 신비 / 사진: 쏘스뮤직 제공

    여자친구 신비가 새 앨범을 위해 신경쓰고 있는 점을 밝혔다.


    1일 서울 광진구 예스24라이브홀에서는 일곱번째 미니앨범 '피버 시즌(FEVER SEASON)'으로 컴백하는 여자친구의 컴백 쇼케이스가 열렸다.


    '열정의 시즌'을 예고하는 새 앨범 '피버 시즌'은 데뷔 앨범 '시즌 오브 글래스(Season of Glass)'에서 착안한 앨범명으로, 당시보다 한층 성장한 여자친구의 모습을 강조한다. 또한, '피버 시즌'이라는 말을 통해 무더운 여름, 여자친구가 선보일 열정적인 음악에 대한 의지를 중의적으로 표현했다.


    이에 많은 멤버들이 각각 성장한 모습, 성숙된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노력을 한 가운데 신비는 헤어스타일에서 파격적인 변화를 시도해 눈길을 사로잡았다. 신비는 "멤버들 중에서 튀는 색깔로 염색한게 저 밖에 없다. 그래서 유지를 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 밖에도 신비는 "이런 스타일의 안무를 처음 시도해봤기 때문에 개인적으로도 멋있어 보이기 위해 노력을 많이 했다"고 전하며, 안무가 점점 어려워진다는 평가에 대해서는 "레벨 깨는 느낌이라서 재미가 있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예린 역시 "밝고 아련한 모습보다는 이번에는 멋있어 보이기 위해 노력을 했다"고 답했으며, 은하도 "멋있게 노래하기 위해 고심하고, 또 연습해서 녹음을 했다"고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는 사실을 강조했다.


    한편 여자친구는 오늘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타이틀곡 '열대야(Fever)'를 비롯한 새 앨범 '피버시즌'의 전곡 음원을 공개한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