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신입사관 구해령' 신세경X박지현X이예림X장유빈, 여사 사총사 스틸 공개

  • 이우정 기자

    • 기사

    입력 : 2019.07.04 10:52

    '신입사관 구해령' 여사 4총사 스틸 공개 / 사진: 초록뱀미디어 제공
    '신입사관 구해령' 여사 4총사 스틸 공개 / 사진: 초록뱀미디어 제공

    '신입사관 구해령' 신세경이 박지현, 이예림, 장유빈과 '천방지축 여사 4총사'를 결성했다.

    4일(오늘) MBC 새 수목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극본 김호수, 연출 강일수·한현희) 측이 신세경, 박지현, 이예림, 장유빈의 4색 매력이 담긴 스틸컷을 공개했다.

    '신입사관 구해령'은 조선의 첫 문제적 여사(女史) '구해령'(신세경)과 반전 모태솔로 왕자 '이림'(차은우)의 '필' 충만 로맨스 실록.


    공개된 사진 속에는 해령을 시작으로 송사희(박지현), 오은임(이예림), 허아란(장유빈)까지 조선의 역사를 새로 쓸 여사 네명의 모습이 담겼다. 해령은 넷 중 가장 큰 언니로, 때로는 앞장서서 여사들을 이끌고 때로는 뒤에서 다독여 주는 따뜻한 리더십을 발휘할 것을 예고한다.

    반면 사희는 해령과 달리 시크하고 차가운 분위기의 여인이다. 알고 보면 그녀의 가슴 속에는 자신의 앞날을 스스로 개척하려는 뜨거운 열정과 야망이 불타오르고 있다. 또 매달 녹봉 날만 오길 손꼽아 기다리는 조선의 현실 직장인 은임은 특유의 넉살로 주위를 기분 좋게 만드는 분위기 메이커라고. 마지막 여사 아란은 초특급 재력가 집안 출신의 해맑은 철부지로 미워할 수 없는 매력의 소유자다.

    이처럼 각자의 온도와 색을 자랑하는 네 사람은 예문관 인턴 여사로서 한 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하루하루를 보내며 동고동락할 예정. 여사로서 자기 자신과 조선의 운명을 뒤바꿀 이들의 활약에 기대가 쏠리고 있다.

    '신입사관 구해령' 측은 "해령, 사희, 은임, 아란 네 명은 저마다 다른 배경과 매력을 지니고 있지만, 주어진 운명 대신 여사라는 가시밭길에 자진 입성하는 공통된 열정을 가진 인물들"이라며 "천방지축 네 사람이 점차 하나가 돼 진정한 사관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MBC 새 수목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은 오는 17일(수) 밤 8시 55분에 첫 방송된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