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예지원 "'오세연'? 불륜이라는 장치 속 삶에 대한 이야기 다뤄"

  • 이우정 기자

    • 기사

    입력 : 2019.07.04 17:09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제작발표회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제작발표회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예지원이 작품의 매력으로 '감정'을 꼽았다.

    4일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팰리스 서울에서 채널A 새 금토드라마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극본 유소정, 연출 김정민, 이하 '오세연')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은 금기된 사랑으로 인해 혹독한 홍역을 치르는 어른들의 성장드라마로, 2014년 일본 후지TV에서 인기리에 방영된 '메꽃,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들'을 리메이크했다.

    예지원은 성공한 남자의 아내이자 두 아이의 엄마 '최수아' 역을 맡았다. 불륜을 즐기는 그는 남편 회사에 고용된 프리랜서 화가 도하윤(조동혁)을 만나 일상이 흔들리고, 예상치 못한 지독한 사랑에 빠진다.

    극 중 가장 도발적이고 치명적인 캐릭터를 맡은 예지원은 작품을 설명하며 '감정'을 강조했다. 그는 "주어진 환경에서 열심히, 최선을 다하는 사람들이 어느날 갑자기 거대한 폭풍을 만나는 이야기"라며 "수아는 결혼을 해서 잘살고 있지만, 결혼이 잘못된 선택이라는 것을 깨닫고, '어떻게 살까'를 고뇌하는 캐릭터다. 저도 연기하면서 그 고뇌를 함께한다"고 말했다.

    이어 "불륜이라는 장치가 있지만, (극 중 캐릭터를 봤을 때) 계속 참고, 나는 꽁꽁 감추다 감정이 폭발해 버린 것"이라며 "걷잡을 수 없는 폭발이 어떤 이에게는 불륜, 어떤 이에게는 도벽이 된다. '오세연'이 3040 나이대의 사랑 이야기이기도 하지만, 스스로가 망가지면서 폭발하는 솔직한 감정들이 감긴 작품이다"라고 소개했다.

    한편, 채널A 새 금토드라마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은 오는 5일(내일) 밤 11시 첫 방송된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