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페셜

"불륜 미화 No…日 원작과 다른 접근"…'오세연', 안방극장 설득할까(종합)

  • 이우정 기자

    • 기사

    입력 : 2019.07.04 17:42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은 불륜이라는 파격적인 소재를 전면에 내새운 '본 적 없는 드라마'를 예고했다. 각기 다른 이유로 예상치 못한 지독한 사랑에 빠지는 주인공들의 이야기가 안방극장에 스며들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4일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팰리스 호텔에서 채널A 새 금토드라마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극본 유소정, 연출 김정민, 이하 '오세연') 제작발표회가 열려 김정민 감독을 비롯해 박하선, 이상엽, 예지원, 조동혁, 정상훈, 최병모가 참석했다.

    일본 유명 드라마 '메꽃,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들'을 리메이크한 '오세연'은 금기된 사랑으로 인해 혹독한 홍역을 치르는 어른들의 성장드라마다. '불륜'이라는 파격적인 소재에 각자의 딜레마를 안고 살아가는 네 남녀의 치명적인 이야기를 담았다.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제작발표회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제작발표회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김정민 감독은 "'오세연'은 누군가의 아내이기도 하고, 누군가의 남편이기도 한 이들이 자신을 발견하고 각자의 갈등과 감정 속에서 성장해가는 이야기"라며 "현실의 부부들에게 '지금의 나는, 우리는 무엇을 향해 가고 있는지 되돌아볼 수 있는 드라마라고 생각한다"고 소개했다.

    특히, '불륜'을 소재로 한 만큼 감독의 부담감도 컸을 터. 김 감독은 "'오세연'은 결혼한 분들이 바람을 피우고 로맨스를 한다는 걸 생각하고 만든 건 아니다"라며 "일본 원작 감성에서 한국화 작업을 했다. 여자든 남자든 자기 인생을 살아야 하는 행복한 삶에 대한 축을 갖고 싶었다"고 전했다. 이어 "이 드라마가 '격정 멜로'라는 표현보다 이 안에 있는 주인공들에 대한 본인의 힘듦, 갈등, 번뇌, 그 안에서 생기는 사랑, 그리고 또 성장, 자기 성찰을 담고 싶었다"며 "아름다운 영상과 사랑에 대한 표현보다는 현실에 있는 부부이자 남편과 아내로서의 진정성을 담고 싶어서 배우들에게도 담백한 연기를 부탁했다"고 설명했다.
    "불륜 미화 No…日 원작과 다른 접근"…'오세연', 안방극장 설득할까(종합)
    박하선은 수수한 외모에 튀지 않는 성격을 가진 평범한 유부녀 '손지은' 역을 맡았다. 결혼 5년 차인 손지은은 남편과 무미건조한 삶을 살던 중 우연히 만난 한 남자로 인해 그렇게나 혐오하던 불륜을 시작한다.

    박하선은 "손지은은 쳇바퀴를 사는 일상이 지루한 여자다. 일상이 재미없던, 마트 알바생 주부였는데 한 이웃 여자와 한 남자가 나타나서 변화를 겪는 인물"이라며 "오랜만에 드라마로 돌아왔는데, 지금 제가 할 수 있는 캐릭터일 것 같아서 참여했다"고 전했다. 그는 "뻔한 소재 드라마였다면 하지 못했을 것 같다"며 "캐릭터 한 명 한 명 공감되면서 짠하기도 하고, 모두가 가진 세밀한 감정 표현에 집중하고 있다. 저 역시도 철저하게 비극으로 끝났으면 좋겠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소년미가 넘치는 비주얼의 이상엽은 지구상에 살아 숨 쉬는 모든 생명체를 사랑하는 대안학교 생물교사 '윤정우'를 연기한다. 미국 유학 중 지금의 아내를 만나 결혼한 그는 애초에 사랑에 대한 환상이 없는 외로운 인물이다. 이상엽은 "윤정오는 대안학교에서 생물을 가르치는 선생이다. 사랑을 믿지 않고, 사랑이 인생에 큰 부분을 차지하지 않던 인물인데, 손지은을 만나면서 큰 변화를 겪으며 고뇌한다"고 캐릭터를 소개했다. 두 사람은 순수하지만 멈출 수 없는 위험한 사랑을 시작하면서 서로에게 서서히 깊숙이 스며든다.
    "불륜 미화 No…日 원작과 다른 접근"…'오세연', 안방극장 설득할까(종합)
    다채로운 캐릭터 소화력을 가진 예지원은 남부럽지 않은 삶을 사는 '최수아'로 분한다. 이른 나이에 출판사 대표인 남편을 만나 결혼, 슬하에 두 딸 아이를 뒀지만, 지루한 일상 속 불륜을 즐긴다. 특히, 그는 불륜을 '개인 PT' 정도로 여기는 치명적인 인물이다.

    이날 제작발표회에서 예지원은 최수아 역에 완벽히 동화된 모습을 보였다. 캐릭터의 감정을 설명하며 눈물을 글썽인 것. 그는 "지은을 바라보는 수아는 결혼 초반의 자신의 모습을 보는 느낌일 것"이라며 "그래서 지은을 도와주고 싶어 하는 것 같다. 두 사람 모두 누구한테 폐를 끼치지 않고 그냥 주어진 환경에서 열심히 최선을 다해 살던 사람들인데, 그런 사람들이 어느 날 갑자기 거대한 폭풍을 만나게 되는 이야기"라고 전했다.

    이어 "수아는 결혼을 해서 잘살고 있지만, 어린 시절에 너무나 큰 확신으로 한 결혼이 잘못된 선택이라는 걸 깨닫고 도망갈 수 없음을 깨닫는다. 그 속에서 '어떻게 살지'라는 고뇌를 하는 인물이다"라며 "연기하면서 '나라면 어떻게 할까'라고 함께 고뇌하게 된다"고 말했다. 그는 "계속 참고, 갇히고, 나를 꽁꽁 감추며 살다 보면 언젠간 폭발한다. 오랜 시간에 걸쳐 한 번에 폭발해버리면 걷잡을 수가 없지 않느냐"라며 "이럴 땐 자신이 왜 폭발했는지 인지를 못하기도 한다. 그럴 때 사람에 따라 불륜, 도벽 등으로 (폭발한 감정이) 나타난다. 수아는 지은과 하윤과의 관계 속에서 내가 망가지면서, 폭발하면서 나오는 솔직한 감정을 가진 캐릭터"라고 덧붙이며 잠시 눈물을 훔쳤다.

    가장 도발적인 여자와 가장 치명적인 사랑을 시작하는 상대 역 '도하윤'은 야성미로 유명한 조동혁이 맡았다. 슬럼프에 빠진 천재 화가 도하윤은 아내에게 이혼 위자료를 주기 위해 한 출판사와 그림 계약을 맺고, 그 출판사 대표의 아내 수아를 만나 격정적인 감정에 휩싸인다. "요새 보기 드문 톤과 감성을 지닌 드라마"라고 '오세연'을 설명한 그는 예지원과의 연기 호흡을 언급했다.

    그는 "예지원 씨가 개성이 넘친다. 이런 분과 멜로를 하게 돼서 걱정도 되고, '어떻게 연기하실까' 기대도 됐다"며 "그런데 (우려와 달리) 촬영장에 온 예지원의 모습은 여자여자해서 걱정을 덜게 됐다. 덕분에 어려운 신들도 무사히 촬영했다"고 전했다.

    특히, 앞서 공개된 스틸과 예고편에는 예지원과 조동혁의 격렬한 키스신이 담겨 화제를 모은바, 두 사람이 극에서 보여줄 보다 아찔한 사랑에 관심이 쏠린다.
    "불륜 미화 No…日 원작과 다른 접근"…'오세연', 안방극장 설득할까(종합)
    각각 손지은, 최수아의 남편으로 열연을 펼칠 정상훈과 최병모. 지은의 남편 '진창국' 역을 맡은 정상훈은 "작품을 통해 '캐릭터가 많이 달라지지 않았나' 싶을 정도로 깜짝 놀랄만한 캐릭터로 나온다. 단 한 번도 웃기지 않는다. 대본이 너무 좋아서 선택했고, 저는 극 중에서 아내보다 새를 좋아하는 남자로 나온다"고 설명했다. 이어 "'오세연'은 색다른 드라마다. '메꽃'의 꽃말처럼 갑자기 스며들지 않고 서서히 여러분들을 설득시키고 스며들게 할 것"이라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최병모 역시 "출판사 대표이자 최수아의 남편 '이영재' 역을 맡았다. 나름대로 부족함 없이 잘하고 가진 것도 많은데, 왜 아내를 뺏겼는지 이해를 못 하는 인물"이라며 "이런 부부 사이에서 왜 이런 일이 일어났는지 타인의 시각, 여러분의 시각에서 보실 수 있을 것"이라고 힘을 보탰다.

    드라마에는 심각하고 강렬한 모습만 담겼지만, 제작발표회 속 배우들은 실제 친구 같은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풍겼다. 특히, 박하선이 "시청률 3% 넘기면 포상휴가를 보내준다고 했다"는 말에 정상훈이 "3%가 안넘으면 앞으로 웃기지 않겠다"는 공약을, 예지원은 "3% 넘기면 소개팅을 하겠다"고 선언하며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처럼 연기 구멍이 없는 배우들의 연기 향연과 강렬한 러브스토리로 안방극장에 서서히 스며들 채널A 금토드라마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은 오는 5일(내일) 밤 11시 첫 방송된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