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레벨업' 데니안 "작품 선택 이유? 저와 정반대인 '박실장' 캐릭터에 매력 느껴"

  • 이우정 기자

    • 기사

    입력 : 2019.07.10 16:06

    드라맥스, MBN '레벨업' 제작발표회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드라맥스, MBN '레벨업' 제작발표회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레벨업' 데니안이 작품을 선택한 이유를 공개했다.

    10일 서울 서초구 더 리버사이드 호텔에서 드라맥스, MBN 새 수목드라마 '레벨업'(극본 김동규, 연출 김상우)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레벨업'은 회생률 100%의 구조조정 전문가와 게임 덕후가 부도난 게임 회사를 살릴 신작 출시를 위해 고군분투하는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

    극 중 데니안은 유성CRC 회장의 외아들이자 실장 '박실장'을 맡았다. 박실장은 본부장 안단테의 오른팔로, 그와 티격태격하며 브로맨스를 펼치는 캐릭터다.

    데니안은 캐릭터와의 싱크로율에 대해 "저는 실제로 낯도 많이 가리고 무뚝뚝한데, 박실장 캐릭터는 능글맞고 까부는 캐릭터"라고 설명했다. 이어  "활발하고 장난기 많고, 쾌활한 역할이 제 평소 성격과 달라서 그 매력에 빠져 박실장 역을 하고 싶다고 감독님께 떼써서 하게 됐다"며 "제가 내려놓고 연기해야 하는 캐릭터라 동료 배우들, 감독님, 스태프들과 빨리 친해지기 위해 노력했다"고 말했다.

    한편, 드라맥스, MBN 새 수목드라마 '레벨업'은 오늘(10일) 밤 11시에 첫 방송된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