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레벨업' 김상우 감독, "한보름·차선우, 처음에 캐스팅 반대…연기 보고 생각 바뀌어"

  • 이우정 기자

    • 기사

    입력 : 2019.07.10 16:07

    드라맥스, MBN '레벨업' 제작발표회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드라맥스, MBN '레벨업' 제작발표회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레벨업' 김상우 감독이 한보름과 차선우의 캐스팅 비화를 밝혔다.

    10일 서울 서초구 더 리버사이드 호텔에서 드라맥스, MBN 새 수목드라마 '레벨업'(극본 김동규, 연출 김상우)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레벨업'은 회생률 100%의 구조조정 전문가와 게임 덕후가 부도난 게임 회사를 살릴 신작 출시를 위해 고군분투하는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

    이날 김상우 감독은 "한보름과 차선우 씨 미팅 이후에 저는 두 사람의 캐스팅을 반대했었다"며 "배우에 대해서 아무런 사전 정보 없이 만났다. 당시 간단한 미팅만 했을 뿐 오디션을 보지 않았다"고 운을 뗐다.

    그는 "두 사람의 캐스팅에 대해 내부 회의가 치열하게 진행됐고, 제가 다른 대안을 찾으려고 시간을 끌던 와중에 두 사람의 연기 동영상을 보고 생각이 180도 바뀌었다"며 "많은 연기자들이 주로 캐릭터에 맞춰 연기를 하는데, 두 사람은 자신의 모습에 캐릭터를 맞추더라. 그 모습이 정말 좋았다. 이후 고뇌의 시간을 마치고 두 사람을 캐스팅했고, 이 결정을 촬영하는 내내 후회한 적이 없다"고 전했다.

    한편, 드라맥스, MBN 새 수목드라마 '레벨업'은 오늘(10일) 밤 11시에 첫 방송된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