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패션

[화보] "다이어트 NO! 걸그룹 건강해야 할 수 있어"…러블리즈의 소신

  • 하나영 기자

    • 기사

    입력 : 2019.07.10 17:46

    01/13

    러블리즈에서 귀여움으로 1위를 다투는 두 멤버(유지애, 류수정)가 뭉쳤다.

    10일 bnt 측은 사랑스러운 미소의 류수정과 막강한 동안 미모를 과시하는 유지애와 함께 한 화보를 공개했다. 두 사람은 평소 '러블리즈'하면 떠오르는 청순하고 사랑스러운 매력은 물론, '저 세상 텐션'일 정도로 활발한 모습까지 다채로운 모습을 드러내 눈길을 사로잡았다.

    화보 촬영 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근황을 묻자, 여섯 번째 미니앨범 'Once upon a time' 활동을 마치고 콘서트 준비에 한창이라는 근황을 밝혔다. 또한, 류수정은 TV조선 음악 예능 프로그램 '뉴트로 감성 음악여행 : 동네앨범(이하 '동네앨범')'에서 첫 솔로 활동으로 좋은 노래를 많이 선보일 예정이라고 전해 기대감을 높였다.

    가수를 꿈꾸게 된 계기를 묻자 류수정은 "초등학교 때 소녀시대, 원더걸스 선배님을 보며 아이돌을 꿈꾸게 됐다"라며 "친구들 권유로 함께 기획사 오디션을 보러 갔는데 홀로 합격했다"는 에피소드를 밝혔다. 본명으로 활동하는 이유에 대해 유지애는 데뷔 전 Mnet '인피니트! 당신은 나의 오빠'에 출연해 이름이 알려져 그대로 활동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멤버들과 모두 사이가 좋다는 그들은 어느 누구와 둘이 있어도 어색하지 않다고. 숙소 생활 중 매일 야식을 즐기지만 취향이 달라 각자 먹는다는 에피소드를 밝히기도 했다. 평소 성격은 둘 다 털털하고 밝은 편이라고 말했다. 유지애는 너무 가식이 없어 문제라고 덧붙였다. 다이어트에 대해서는 "'Destiny (나의 지구)' 활동 때부터 다이어트를 안 했다. 그리고 이 일은 건강해야 할 수 있는 것 같다"고 강조했다.

    걸그룹이라 좋은 점으로 류수정은 "걸그룹이 아니면 무대에서 그렇게 웃고 춤추고 노래하는 것을 못 한다"고 말했다. 팬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는 것이 좋다는 유지애는 "팬들의 응원 덕분에 떨림이 자부심으로 바뀌더라"라며 팬들의 응원 소리만 들어도 감동한다는 마음과 함께 팬들에 대한 깊은 애정을 드러냈다.

    인터뷰 말미, 롤모델을 묻자 류수정은 "롤모델을 정하기보다 나만의 색 만들어 누군가의 롤모델이 되고 싶다"고 답했으며, 유지애는 "하고 싶은 걸 하며 사랑받는 게 부럽다"며 아이유를 꼽았다. 이어 류수정은 대중들에게 어떤 가수로 남고 싶냐는 질문에 "항상 질리지 않고 매일 찾아 먹어야 하는 '밥' 같은 존재가 되고 싶다. 그렇게 오래오래 우리 음악을 찾아주셨으면 좋겠다"고 답해 깊은 인상을 남겼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