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강식당3', '강볶이'→'강핏자' 변신…새 메뉴에 멤버들 '멘붕'

  • 이우정 기자

    • 기사

    입력 : 2019.07.12 13:43

    '강식당3' 오픈 / 사진: tvN 제공
    '강식당3' 오픈 / 사진: tvN 제공
    '강식당3'가 베일을 벗는다.

    12일(오늘) 첫 방송되는 tvN '강식당3'에서는 상호도 '강핏자'로 바뀐 상황에서 새로운 업무를 부여받게 된 직원들의 모습이 공개된다.

    지난주 방송된 tvN '강식당2'에서는 멤버들 몰래 식당을 깜짝 방문한 규현의 모습이 그려졌다. 틈틈이 정통 이태리 피자를 배워온 규현은 60CM짜리 '강호동 한 조각 피자'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순식간에 '강식당2'에서 '강식당3'로 시즌이 넘어간 상황. 출근한 멤버들은 바뀐 간판에 당황한 것도 잠시, 숨어있던 규현을 발견하고 반가움을 표했다.

    이 가운데, 강호동은 가락국수 반죽으로 신메뉴 불고기 파스타를 만들어야 하는 상황에 놓인다. 이제서야 겨우 가락국수에 적응한 강호동이 새로운 메뉴를 완벽하게 만들어 낼 수 있을지 오늘 방송에 관심이 쏠린다.

    그뿐만 아니라 이날 영업은 오픈 이래 최다 손님이 몰렸다는 제작진의 전언. 손이 많이 가는 규현의 피자와 처음 해보는 호동의 파스타는 주문이 점점 밀리고, 에이스 수근 역시 대형 피자 팬 등 늘어난 설거지에 힘겨워한다고. 정신이 없는 와중에 면을 삶는 기계가 고장 났다고 해 또 한 번 '멘붕'의 시작을 알렸다는 후문이다.

    과연 멤버들이 이 위기를 딛고 완벽하게 장사를 마무리할 수 있을지는 오늘(12일) 밤 9시 10분에 방송되는 tvN '강식당3'에서 확인할 수 있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