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오세연' 박하선·이상엽, '설렘 가득' 재회 후 서로 등 돌린 이유?

  • 하나영 기자

    • 기사

    입력 : 2019.07.12 14:00

    '오세연' 박하선-이상엽, 외면할 수 밖에 없는 재회 / 사진: 채널A 제공
    '오세연' 박하선-이상엽, 외면할 수 밖에 없는 재회 / 사진: 채널A 제공

    '오세연' 박하선과 이상엽이 재회했지만, 일반적인 로맨스의 주인공과는 다른 분위기다.


    12일 채널A 금토드라마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극본 유소정, 연출 김정민)(이하 '오세연') 측은 인연처럼, 혹은 운명처럼 다시 마주한 박하선과 이상엽의 모습을 공개했다.


    지난 5일 첫 방송을 시작한 '오세연'은 일반적인 로맨스 속 남녀 주인공과는 다른 손지은(박하선)-윤정우(이상엽)의 만남이 깊은 여운을 남겼다. 결혼 5년차 주부인 손지은은 자신 대신 새를 사랑하는 남편과 애정 없는 결혼 생활을 이어가고 있다. 무료한 그녀의 일상에 어느 날 서서히 깊숙이 빠져드는 남자 윤정우가 나타났다. 우연처럼 몇 번 마주치고, 대화를 나누며 손지은은 윤정우를 계속 신경 쓰게 됐다. 그러나 손지은은 마음 한편으로 자꾸만 윤정우를 떠올리는 자신을 자책했다.


    이러한 상황 속 공개된 사진에서 손지은과 윤정우는 공원 오솔길에 마주선 채 대화를 나누고 있다. 서로를 바라보는 두 사람 얼굴에 얼핏 비친 미소를 통해, 두 사람 가슴에 '설렘'이라는 감정이 피어났음을 짐작할 수 있다. 하지만, 이내 서로에게서 등을 돌린 두 사람은 서서히 멀어지는 모습이다. 이 같은 거리감이, 극중 두 사람이 마냥 감정에만 충실할 수 없음을 암시하는 듯 하다.


    '오세연' 제작진은 "극 중 손지은과 윤정우의 관계와 감정선은 하나의 단어로는 설명되지 않을 만큼 복잡하고 미묘하다. 그만큼 배우들의 섬세한 표현력이 중요하다고 할 수 있다. 실제로 박하선, 이상엽 두 배우는 이 같은 극중 두 캐릭터의 감정선에 대해 늘 상의하며 연기하고 있다. 일반적이지 않지만, 그래서 더 배우들의 표현력이 빛날 두 캐릭터의 재회 장면에 시청자 여러분들의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채널A 금토드라마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은 오늘(12일) 밤 11시 방송된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