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신입사관 구해령' 박지현 "주체적인 여성 캐릭터 맡아…'멋있다'는 말 듣고파"

  • 이우정 기자

    • 기사

    입력 : 2019.07.17 16:06

    '신입사관 구해령' 제작발표회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신입사관 구해령' 제작발표회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신입사관 구해령' 박지현이 새로운 수식어에 대한 생각을 전했다.

    17일(오늘) 오후 서울 마포구 MBC 사옥에서 MBC 새 수목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극본 김호수, 연출 강일수·한현희)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신입사관 구해령'은 조선의 첫 문제적 여사 구해령과 반전 모태솔로 왕자 이림의 '필' 충만 로맨스 실록.

    박지현은 예문관 권지(인턴) 여사이자 구해령과 동료인 '송사희' 역을 맡았다. 송사희는 겉으로 보기에는 우아한 종갓집 규수이나, 가슴 속에는 불꽃을 지닌 인물. 현모양처를 강요하는 아버지의 뜻을 거스르고 장원급제로 여사 별시에 통과한다.

    지난해 개봉한 영화 '곤지암'을 통해 '차세대 호러퀸'이라는 수식어를 얻은 박지현. 그는 이번 작품을 통해서 얻고 싶은 수식어로 "'멋있다'는 말을 듣고 싶다"고 말했다.

    박지현은 "사희라는 역할이 조선시대에 주체적인 여성 중 한 명이다"라며 "극 중 나이가 가장 어린데도, 당돌하고 카리스마 있는 인물이다. 세 명의 여사관들과 비교했을 때 캐릭터 적으로 시크하면서도 도도한 역할이라 수식어 보다는 그냥 '멋있다'는 이야기를 듣고 싶다"고 전했다.

    한편, MBC 새 수목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은 오늘(17일) 밤 8시 55분 첫 방송된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