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신입사관 구해령' 차은우 "첫 지상파 주연? 책임감 느껴…즐기면서 촬영 중"

  • 이우정 기자

    • 기사

    입력 : 2019.07.17 16:06

    '신입사관 구해령' 제작발표회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신입사관 구해령' 제작발표회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신입사관 구해령' 차은우가 지상파 첫 주연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17일(오늘) 오후 서울 마포구 MBC 사옥에서 MBC 새 수목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극본 김호수, 연출 강일수·한현희)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신입사관 구해령'은 조선의 첫 문제적 여사 구해령과 반전 모태솔로 왕자 이림의 '필' 충만 로맨스 실록.

    차은우는 왕위 계승 서열 2위의 도원대군이자 연애 소설가 '이림'으로 분한다. 이림은 인기 절정의 연애 소설가지만 실상은 고독한 모태솔로. 왕자와 연애 소살가의 이중생활을 하던 이림은 어느 날 구해령과 엮이며 진짜 사랑을 알게 된다.

    '연기돌' 차은우는 이번 작품을 통해 지상파 첫 주연이자 첫 사극에 도전하게 됐다. 이에 차은우는 "사실 지상파라고 더 부담이 있다기보다는 제가 맡은 이림이라는 캐릭터를 책임감 있게 소화하는 부분이 부담이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제작발표회도 떨려서 계속 긴장된다고 말했는데, 막상 마주하니 편해지는 것도 있다"며 "가장 중요한 건 좋은 모습으로 보여드리는 것이라고 생각해서 부담감보다는 재밌고 편하게 촬영해서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전했다.

    또한, 아스트로 활동과 병행하는 데 어려움이 없냐는 질문에 "저희 멤버들도 다 열심히 하라고 응원해준다. 문빈도 드라마 촬영 중인데, 커피차까지 선물해줬다"며 "아스트로 활동과 병행하는 게 체력적으로 힘들지는 않다. 그런 부분은 신경 쓰지 않고 있고, 현장을 즐기려는 마인드로 촬영에 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MBC 새 수목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은 오늘(17일) 밤 8시 55분 첫 방송된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