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신입사관 구해령' 차은우, 출구 없는 매력의 여심스틸러…'활약 기대'

  • 하나영 기자

    • 기사

    입력 : 2019.07.18 09:59

    '신입사관 구해령' 차은우 첫방송 / 사진: MBC '신입사관 구해령' 방송 캡처
    '신입사관 구해령' 차은우 첫방송 / 사진: MBC '신입사관 구해령' 방송 캡처

    '신입사관 구해령' 차은우가 빛나는 존재감으로 안방극장을 매료했다.


    지난 17일 첫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극본 김호수, 연출 강일수·한현희)에서는 데뷔 후 첫 사극에 도전한 차은우의 모습이 담기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신입사관 구해령'은 조선의 첫 문제적 여사(女史) 구해령과 반전 모태솔로 왕자 이림의 '필' 충만 로맨스 실록. 차은우는 도원대군 '이림'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칠 예정이다.


    이날 '이림'은 첫 등장부터 범상치 않았다. 궁에 사는 고독한 모태솔로 왕자인 이림은 사실, 한양을 들었다 놓았다 하는 최고의 연애소설가 매화였다. 삼보(성지루)의 도움으로 연애 소설의 소재를 얻기도 하고, '연정'이라는 감정에 대해 끊임없이 궁금해하며 호기심을 감추지 못했다. 또한 늘 삼보로부터 자신의 소설에 대한 평을 전해 들었던 이림은 사람들의 솔직한 이야기를 직접 듣고 싶다며 큰 결심을 하고 삼보와 함께 잠행을 나섰다.


    이림이 궐 밖에서 본 매화 소설에 대한 반응은 놀라움의 연속이었다. 책방 안팎으로 자신의 책을 보기 위해 몰려 있는 사람들의 모습을 보며 매화에 대한 사람들의 사랑을 생생하게 보게 된 이림은 가슴 뿌듯해하며 벅차오르는 감동으로 모든 것을 신기하게 바라보았다.


    그러나 사람들의 반응에 기뻐하던 이림은 한쪽에서 자신의 책이 지루하다고 혹평한 해령을 만나 충격을 받았다. 해령의 반응에 분노한 이림은 구해령이 매화의 소설을 좋아하지 않는 것은 아름다움을 모르기 때문이라며 반문했다. 자신의 소설을 한낱 염정 소설로 비하한 구해령을 향한 분을 삭이지 못하는 이름을 본 해령은 당신이 '매화'라는 합리적인 의심이 든다고 말해 이림의 허를 찌르며 이들의 악연인 듯한 운명적인 인연이 시작되었다.


    이처럼 차은우는 이림이란 캐릭터에 몰입하여 모태솔로 왕자이자 최고의 연애소설가인 매화로서의 이중생활을 활기차게 그려냈다. 연애를 글로 배운 모태솔로 이림이 소설을 쓰는 모습부터 성지루와의 티격태격 환상 케미까지, 극의 중심에서 재미와 활력을 불어 넣었다. 뿐만 아니라 자신의 소설이 사랑을 받는 기쁨과 환희의 마음을 솔직하게 표현해내어 시청자들의 미소를 자아내기도. 여기에 심쿵 엔딩을 장식하며 설렘을 증폭시킨 차은우가 여심 스틸러로서 선보일 새로운 매력에 대한 관심 또한 높아지고 있다.


    한편 차은우가 출연하는 MBC 수목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은 오늘(18일) 밤 8시 55분 방송된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