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방송

[화보] '동백꽃 필 무렵' 손담비 "가수 출신 편견…연기로 인정받고 싶어요"

  • 이우정 기자

    • 기사

    입력 : 2019.07.23 11:20

    01/02

    손담비가 눈빛만으로도 보는 이를 매료했다.

    23일(오늘) 패션 매거진 <앳스타일> 측이 KBS2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으로 3년 만에 브라운관 컴백을 앞둔 손담비와 함께한 화보를 공개했다.

    컨시크의 뮤즈로 활약하고 있는 손담비는 내추럴한 베이스부터 강렬한 레드 립까지 다양한 메이크업 룩으로 고혹미를 가감 없이 뽐냈다.

    손담비는 9월에 방영 예정인 '동백꽃 필 무렵'에서 촌스러운 비주얼의 향미 역으로 열연을 펼칠 예정이다. 그는 "어리숙하고 촌스러운 캐릭터에 도전한다. 지금까지 보여준 적 없는 모습이라서 반전 매력을 발견할 수 있을 것 같다. 촌스러움을 극대화하기 위해 뿌리 염색도 안 하고, 매니큐어도 유치한 컬러로 칠했다"라고 전했다.

    손담비는 극 중 공효진과 호흡을 맞춘다. "선배와 함께하는 장면이 많다. 자연스러움에 대해서 이야기도 나누고, 오랫동안 알고 지낸 만큼 맞춤형 조언도 해준다. 향미에 더욱 가까워질 수 있도록 도와준다"며 고마움을 드러냈다.

    이어 "향미는 손담비만 할 수 있는 캐릭터라고 인정받고 싶다. 배우로 전향한 지 10년이 지났지만, 가수 출신에 대한 색안경은 여전히 남아있다. 꾸준히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면서, 연기로 인정받고 싶다"며 "시청률은 높을수록 좋다. 20% 넘기겠다는 각오로 열심히 하겠다"는 포부를 전했다.

    한편, 손담비의 다양한 얼굴이 담긴 뷰티 화보와 인터뷰는 <앳스타일> 8월 호에서 만날 수 있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