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유령을 잡아라' 문근영·김선호…'지경대 6人', 우월한 정복 비주얼 공개

  • 하나영 기자

    • 기사

    입력 : 2019.07.25 11:28

    '유령을 잡아라' 지경대 정복 비주얼 공개 / 사진: tvN 제공
    '유령을 잡아라' 지경대 정복 비주얼 공개 / 사진: tvN 제공

    '유령을 잡아라' 문근영-김선호가 정복을 입고 우월한 비주얼을 과시했다.


    25일 tvN 새 월화드라마 '유령을 잡아라'(극본 소원·이영주, 연출 신윤섭) 측은 문근영(유령 역)-김선호(고지석 역)-정유진(하마리 역)-기도훈(김우혁 역)-조재윤(이만진 역)-안승균(강수호 역)이 정복을 입고, 정면을 응시하는 모습을 공개했다.
     
    '유령을 잡아라'는 '첫차부터 막차까지! 우리의 지하는 지상보다 숨 가쁘다!' 시민들의 친숙한 이동 수단 지하철! 그 곳을 지키는 지하철 경찰대가 '유령'으로 불리는 연쇄살인마를 잡기 위해 사건을 해결해가는 상극콤비 밀착수사기.


    공개된 스틸에는 단정한 정복 차림의 '지하철 경찰대' 문근영-김선호-조재윤-안승균과 '광역수사대' 정유진-기도훈의 위풍당당한 모습이 담겼다. 특히 상극 콤비로 뭉친 문근영-김선호에게 이목이 집중된다. 별을 박아 넣은 듯 똘망똘망한 눈빛이 매력적인 문근영과 선한 미소가 시선을 사로잡는 김선호의 건실하면서 다부진 모습이 보는 이들을 빙그레 웃음짓게 만든다. 이에 '행동우선 지하철 경찰대 신입' 문근영과 '원칙제일 지하철 경찰대 반장' 김선호가 의기투합해 펼칠 유쾌한 콤비 플레이와 케미에 벌써 기대가 치솟는다.


    여기에 정유진-기도훈-조재윤-안승균도 빼놓을 수 없다. 극 중 광역수사대 반장-형사로 분한 정유진-기도훈은 '광수대 에이스 콤비'라는 타이틀에 걸맞게 기강이 제대로 잡힌 늠름한 모습으로 눈길을 끈다. 조재윤-안승균은 극 중 지하철 경찰대 17년차와 1년차 형사로 분할 예정. 뜻하지 않은 강력 범죄 사건에 직면한 듯 긴장한 모습마저 친형제처럼 닮은 모습이 시선을 잡아 끈다. 이에 4명의 지하철 경찰대와 2명의 광역수사대 조합이 가져올 특급 케미와 함께 이들이 그려나갈 좌충우돌 활약에 뜨거운 관심이 모아진다.


    '유령을 잡아라' 제작진은 "문근영-김선호는 물론 정유진-기도훈-조재윤-안승균이 시청자들과 만날 채비를 마쳤다"고 운을 뗀 뒤 "첫차부터 막차까지 시민들의 발이 되어주는 지하철을 배경으로 지상보다 더 숨가쁜 지하 세계에서 지하철 경찰대가 펼치는 밀착수사기와 매력 넘치는 배우들의 앙상블, 열정 가득한 특급 케미가 보는 재미를 더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tvN 새 월화드라마 '유령을 잡아라'는 '60일, 지정생존자' 후속으로 8월 26일(월) 밤 9시 30분 첫 방송 예정이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