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비

'양자물리학' 박해수 "스크린 첫 주연? 두렵고 걱정…어떤 결과 나올지 기대돼"

  • 이우정 기자

    • 기사

    입력 : 2019.08.13 13:35

    '양자물리학' 제작보고회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양자물리학' 제작보고회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양자물리학' 박해수가 영화 첫 주연 소감을 전했다.

    13일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에서 영화 '양자물리학'(감독 이성태) 제작보고회가 열려 이성태 감독을 비롯해 박해수, 서예지, 김상호, 김응수, 이창훈이 참석했다.

    '양자물리학'은 양자물리학적 신념을 인생의 모토로 삼은 유흥계의 화타 '이찬우'(박해수)가 유명 연예인의 마약 사건에 검찰, 정치계가 연결된 사실을 알고 업계 에이스들과 함께 대한민국의 썩은 권력을 타파하는 대리만족 범죄오락극.

    극 중 박해수는 '생각이 현실이 된다'라는 양자물리학적 신념 하나로 업계 최고에 오른 '이찬우' 역을 맡았다.

    박해수는 이번 작품을 통해 스크린 첫 주연에 나선다. 그는 "큰 기대감이 있다. 두렵기도 하고 걱정도 된다. 굉장히 재밌게 준비했던 과정이 어떤 결과로 나올지 기대된다"고 설레는 마음을 드러냈다.

    또한, 그는 이찬우 캐릭터의 '이빨 액션'에 대해 "남들이 손을 쓸 때 저는 입을 썼다"며 "액션을 하더라도 맨손 액션이 많았는데, 합이 있고 정해진 액션이 아니라 그냥 리얼한 막싸움이었다. 대부분은 입 액션이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양자물리학'은 오는 9월 19일 개봉한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