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비

'양자물리학' 이성태 감독, "'버닝썬' 모티브 아냐…뉴스로 접하고 당혹"

  • 이우정 기자

    • 기사

    입력 : 2019.08.13 13:36

    '양자물리학' 제작보고회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양자물리학' 제작보고회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양자물리학' 이성태 감독이 "'버닝썬' 사건을 모티브로 한 게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13일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에서 영화 '양자물리학'(감독 이성태) 제작보고회가 열려 이성태 감독을 비롯해 박해수, 서예지, 김상호, 김응수, 이창훈이 참석했다.

    '양자물리학'은 양자물리학적 신념을 인생의 모토로 삼은 유흥계의 화타 '이찬우'(박해수)가 유명 연예인의 마약 사건에 검찰, 정치계가 연결된 사실을 알고 업계 에이스들과 함께 대한민국의 썩은 권력을 타파하는 대리만족 범죄오락극.

    '연예인 마약 스캔들'이라는 소재 탓에 '버닝썬' 모티브 영화라는 말이 나오고 있는 바, 이 감독은 "조심스러운 이야기인데, 실제 영화상에서도 그 부분이 크게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 시나리오 초고를 썼을 때가 2016년이었다. 저는 버닝썬 사건을 편집실에서 편집하면서 뉴스로 접했다"며 "신기하고도 당혹스럽기도 했다. 우리 영화는 언급되고 있는 그 사건을 다루는 영화는 아니다"라고 못 박았다.

    이어 "시나리오를 쓸 적에 권력층 자제들이 클럽 룸에서 마약을 한다는 사건이 불거진 적이 있었다"며 "저는 클럽에 가본 적이 없어서 너무 비현실적인 설정인가 싶어서 시나리오를 고치려고 하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양자물리학'은 오는 9월 19일 개봉한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