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스타

[인터뷰] "진짜 '나'를 보여주고 싶었다"…위너 김진우, 전성기 맞을 준비 완료

  • 하나영 기자

    • 기사

    입력 : 2019.08.14 18:10

    위너 김진우 인터뷰 / 사진: YG 제공
    위너 김진우 인터뷰 / 사진: YG 제공

    "위너에서 보여준 제 이미지가 한정적이라고 생각했다. 진짜 '나'를 다 보여주고 싶은 마음이다. 이번 앨범이 김진우의 재발견이 됐으면 좋겠다. 다양한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


    14일 서울 마포구 합정동의 한 카페에서는 첫 싱글 앨범 'JINU's HEYDAY'를 발매, 솔로 데뷔를 앞둔 위너 김진우의 라운드 인터뷰가 진행됐다. "기다려준 팬들께 감사하다"라며 운을 뗀 김진우는 "멤버들이 많이 응원도 해주고, 격려도 해줬는데 아직은 솔로라는 것이 부담스럽기도 하고, 어색한 것 같다"는 소감을 밝혔다.


    이어 김진우는 "혼자 모든 것을 하려고 하니까 불안함이 커졌고, 빈자리가 정말 크게 느껴져서 두렵기도 했는데, 멤버들이 그렇게 생각하지 말라고 항상 같이 있는 것처럼, 평소 활동하는 것처럼 똑같이 하면 된다고 해서 힘이 됐다"라며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인터뷰] "진짜 '나'를 보여주고 싶었다"…위너 김진우, 전성기 맞을 준비 완료

    이번 앨범은 김진우가 위너(WINNER)로 데뷔한 이후, 5년 만에 발매하게 된 솔로 앨범이다. 감회가 남다를 것 같다는 말에 김진우는 "위너 활동을 하며 열심히 달려왔고, 그만큼 성장했기 때문에 지금의 제가 있는 것 같다. 저를 칭찬해주고 싶고 뿌듯하다"라며 "제 이름으로 노래가 나온다는 그 하나가 제일 좋은 것 같다"라고 답했다.


    위너에서는 송민호에 이어 두 번째 솔로 주자가 됐다. 이에 입대를 앞두고 있어서 솔로 앨범이 나온 것이 아니냐는 추측도 있었지만, 김진우는 내년 중 복무를 할 것 같다며 "두 번째로 나온 이유는 특별히 없다. 작년 겨울부터 꾸준히 준비했고, 이번에는 제 의지가 강했다. 앨범이 완성된 시기와 타이밍이 잘 맞았던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솔로 앨범을 준비 중이라고 언급했던 멤버들과 달리, 김진우는 이와 관련한 특별한 언급을 하지 않았기에 이번 솔로 활동이 더욱더 신선하게 느껴진다. 김진우는 "사실 이전에는 솔로 활동에 대한 포부가 많지 않았는데, 시간이 지나고 보니 어느덧 20대의 마지막을 보내고 있다. 30대가 되기 전에 저를 보여줄 방법이 뭘까 생각했고, 솔로 활동이라는 생각을 했다. 그때부터 다른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는 생각으로, 솔로 앨범을 준비했다"고 답했다.

    [인터뷰] "진짜 '나'를 보여주고 싶었다"…위너 김진우, 전성기 맞을 준비 완료

    이렇게 탄생한 김진우의 첫 솔로앨범 'JINU's HEYDAY'는 앨범 타이틀처럼 김진우의 전성기(HEYDAY)를 예고하는 앨범이다. 지난 2010년 YG엔터테인먼트에 입사한 이후의 10년간의 노력과 또 다른 10년을 준비하는 현재의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라고. 김진우는 "가장 좋을 때 앨범이 나오는 것 같다. 이제는 준비가 된 것 같고, 많은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라고 말했다.


    어떠한 준비가 있었냐고 묻자, 김진우는 "그냥 예쁘고 잘생겼다는 이런 이미지가 아닌, 또 다른 매력을 보여주고 싶었다"라며 "섹시한 매력이나 상남자 같은 모습도 있을 수 있다. 그동안 위너에서 보여준 모습이 한정적이었다. 예를 들어 화나는 일이 있을 때 저는 참는 이미지인데, '김진우도 화낼 수 있다'는 식으로, 이미지를 깨고 싶다. 마냥 착하기만 한 것이 아닌, 당당할 수 있고, 욕심낼 수 있고, 잘 할 수 있다는 그런 '나'를 다 보여주고 싶다"라며 각오를 다졌다.


    이러한 다양한 모습은 김진우의 '또또또' 뮤직비디오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감미로운 기타 선율과 리듬감 있는 베이스가 강조된 팝 장르의 '또또또'는 섬세한 연애 감정이 재치 있는 가사로 담겨 듣는 재미를 더하는 곡으로, 뮤직비디오에는 가사 속의 감정들이 감각적인 영상과 다양한 캐릭터로 표현된다. 김진우는 "곡에 맞춰 여러 감정을 넣었다. 사소한 것일지도 모르겠지만, 작은 것도 다 이미지가 될 수 있기 때문에 하나하나가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라며 "'저런 표정도 있네', '저런 이미지도 있네'라며 김진우에게도 많은 이미지가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다"는 바람을 전했다.

    [인터뷰] "진짜 '나'를 보여주고 싶었다"…위너 김진우, 전성기 맞을 준비 완료

    이처럼 이미지 변화를 꿈꾸는 것과 달리, 신곡의 분위기는 위너의 색에서 크게 벗어난 느낌은 아니다. 특히 송민호가 작사, 작곡은 물론 피처링까지 지원사격에 나섰기에 위너의 곡과 더욱더 비슷하게 느껴질 수도 있다. 김진우는 "처음 솔로를 마음먹었을 때는 '무제' 같은 노래를 하고 싶다고 작곡가 형들에게 이야기했었다"라며 "얼마 뒤에 초이스 형(CHOICE37)이 '무제'와 비슷한 분위기의 곡과 '또또또'를 들려줬는데, '또또또'가 저에게 잘 맞을 것 같았다. 잘 맞는 것을 선택하는 것도 좋겠다는 생각에 선택했다. 위너의 연장선으로 생각한 것은 아니다"라고 답했다.


    '무제' 분위기의 신곡도 언젠가 만나볼 수 있을지 궁금했다. 김진우는 "정확히 말씀을 드릴 수는 없지만, 작곡가 형들에게 부탁하고 아이디어를 내면 좋은 곡을 만들어 주시니까 도전해보고 싶다"는 바람을 전했다. 부탁이 아닌, 스스로 작곡에 도전할 생각은 없는지 궁금했다. 김진우는 "기회가 된다면 한다고는 답을 했었는데, 아직은 생각이 없다. 억지로 하는 것은 싫고 제 나이가 언제가 됐든 좋을 때나, 하고 싶을 때가 있다면 그때 하는 것이 맞는 것 같다"는 생각을 밝혔다.


    '믿고 듣는 음원킹'으로 통했던 위너인 만큼, 김진우의 솔로곡 역시 좋은 성과를 낼 수 있을까 기대가 모인다. 이에 대한 부담은 없는지 묻자 "부담이 있다"라며 김진우는 "1위는 아니어도, 순위가 높았으면 하는 바람은 있다. 팬들께서 너무 힘을 써주고 계시고, 저보다 열성적으로 도와주시니까 그러한 것들이 헛되지 않았으면 하는 작은 소망이 있다"고 팬들을 생각하는 따뜻한 마음을 드러냈다.

    [인터뷰] "진짜 '나'를 보여주고 싶었다"…위너 김진우, 전성기 맞을 준비 완료

    다만 시기적으로 여러 좋지 않은 상황이 겹쳤다. YG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로서 활약을 펼쳐온 양현석이 최근 여러 구설에 휩싸였고, 이에 'YG를 불매해야 한다'는 주장을 펼치는 이들도 있다. 김진우는 "시기에 대한 불만이나 그런 것은 없다. 차근차근 준비했고, 마음의 준비가 됐기에 결정을 했다"라며 "사실 부담은 있다. 가깝게 이야기하면, 지금 인터뷰를 하는 것도 그렇고 되게 조심스러울 수밖에 없다. 부담감을 안고 나올 수밖에 없지만, 그것도 제 몫이고, 운이고 팔자라고 생각한다"는 생각을 밝혔다.


    이어 "팬들이랑 이전에 약속했다. 오랫동안 기다려 준 팬들이 마음에 걸렸기 때문에 앨범이 나올 수 있어서 좋다. 팀 위너분들과 정말 열심히 준비했다. 밤을 새우면서 아이디어도 짰고, 분명 힘들었을 것이다"라며 "그래도 뮤직비디오도, 앨범 재킷 사진 같은 것들도 잘 나왔다. 오히려 더 열심히 한 계기가 된 것 같기도 하다. 정말 많이 노력했다"라고 강조했다.


    이러한 노력 끝에 나오는 앨범인 만큼, 김진우는 이번 신곡의 활발한 활동을 예고했다. 김진우는 "라디오도 있고, 음악방송 일정도 있다. 예능은 아직 따로 촬영한 것은 없지만, 중간에라도 기회가 있으면 할 것 같다"라며 "활동 기간은 정확히는 모르겠지만, 지금 나온 것으로는 3주 정도는 할 것 같다. 팬들을 많이 뵙고 싶다"고 말했다. 이처럼 '전성기'를 맞이할 준비를 마친 김진우가 이번 솔로 활동을 통해 어떤 성과를 얻을 수 있을지, 또 어떤 색다른 매력을 보여줄 것인지 관심이 집중된다.


    끝으로 김진우에게 솔로 활동 이후 위너로서 활동이 예정된 것이 있는지 물었다. 특히 올해 중 앨범 발매 계획이 있냐는 질문에 김진우는 "올해 나올까요?"라고 장난스럽게 되물으며 "계속 작업을 하고 있다. 곡이 많이 있다는 것만 알려드리겠다"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