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좋아하면 울리는' 정가람·송강, 혜영파VS선오파 대결ing…김소현의 선택은?

  • 이우정 기자

    • 기사

    입력 : 2019.08.16 10:19

    '좋아하면 울리는' 정가람-송강, 스틸 공개 / 사진: 넷플릭스 제공
    '좋아하면 울리는' 정가람-송강, 스틸 공개 / 사진: 넷플릭스 제공
    '좋아하면 울리는'이 삼각관계를 예고했다.

    16일 넷플릭스 '좋아하면 울리는' 측이 원작부터 이어진 '혜영파'와 '선오파' 간 불꽃 튀기는 대결을 유발하는 스틸을 공개했다.

    '좋아하면 울리는'은 좋아하는 사람이 반경 10m 안에 들어오면 알람이 울리는 '좋알람' 어플이 개발되고, 알람을 통해서만 마음을 표현할 수 있다고 여겨지는 세상에서 펼쳐지는 세 남녀의 투명도 100% 로맨스를 그린 이야기.

    혜영(정가람)의 오랜 친구이자 인기남 선오(송강)가 어려운 환경에서도 구김 없이 자란 조조(김소현)의 학교에 전학을 오고, 선오 역시 조조를 좋아하게 된다. 어릴 적부터 선오 챙기기가 몸에 밴 혜영은 선오를 위해 물러서지만, 좋아하는 마음은 없앨 수 없어 혼자 애태운다. 조조가 자신의 마음을 솔직하게 밝히는 선오와 이들을 배려하며 마음을 숨기는 혜영 중 누구와 함께할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천계영 작가의 동명 웹툰 '좋아하면 울리는'은 연재 당시에도 배려심 많은 혜영과 감정에 솔직한 선오를 응원하는 '혜영파'와 '선오파'로 나뉘어 댓글 응원전을 벌이곤 했다. 이 응원전이 오리지널 시리즈 '좋아하면 울리는'에서 계속될 예정이다.

    정가람은 "본인이 아파도 그것을 숨기고 상대방을 따뜻하게 안아줄 수 있는 매력이 있다"고 혜영에 대한 애정을 전했고, 김소현도 "자기보다 남을 더 위할 줄 아는 친구다. 굉장히 따뜻하고 착한 매력이 있는 캐릭터"라며 혜영의 매력을 짚었다.

    반면 선오는 자신의 감정에 솔직한 인물. 선오는 마음 가는 대로 조조에게 직진하고, 당당하게 애정을 표현한다. 송강은 조조를 사로잡은 선오만의 매력을 "당당함. 솔직함"이라고 했고, 김소현은 "의외로 그런 아이에게도 상처가 있었고 외로움도 보이다 보니 안쓰럽고 지켜주고 싶은 그런 느낌"이라고 덧붙여 세 사람이 펼쳐낼 로맨스에 궁금증을 자아냈다.

    한편, 서로 다른 매력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흔들 '좋아하면 울리는'은 오는 22일(목) 넷플릭스에서 공개된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