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타인은 지옥이다' 이정은 "'복순이 언니'라는 별명 남기고 싶다"

  • 하나영 기자

    • 기사

    입력 : 2019.08.16 11:22

    '타인은 지옥이다' 이정은 완벽한 변신 예고 / 사진: OCN 제공
    '타인은 지옥이다' 이정은 완벽한 변신 예고 / 사진: OCN 제공

    '타인은 지옥이다' 이정은이 남다른 각오를 드러냈다.


    16일 OCN 새 토일드라마 '타인은 지옥이다'(극본 정이도, 연출 이창희) 측은 아주 특별한 고시원 '에덴'을 소개하게 될 이정은의 활약이 기대되는 인터뷰를 공개했다. 드라마와 영화를 넘나들며 매 작품마다 카멜레온 같은 캐릭터 소화력을 보여주고 있는 만큼, 이번에는 어떤 변신을 감행할지 호기심을 자극하는 것.


    '타인은 지옥이다'는 상경한 청년이 서울의 낯선 고시원 생활 속에서 타인이 만들어낸 지옥을 경험하는 미스터리로, 극 중 이정은은 에덴 고시원의 주인 엄복순 역을 맡는다. 이정은은 티저 및 포스터 등을 통해 이미 에덴 고시원의 주인 엄복순으로 완벽한 변신을 마친 모습을 공개해 시청자들의 기대감 역시 수직상승한 상황이다.


    공개된 스틸컷에서 엄복순은 뽀글뽀글한 파마머리, 컬러풀한 티셔츠, 여기에 금붙이로 치장한 모습으로, 한편으로는 마음씨 좋은 동네 아주머니의 모습이지만, 어딘가 의뭉스러워 고개를 갸웃하게 하는 양면의 얼굴을 모두 보여준다.


    이에 대해 이정은은 "어디선가 봤을 법한 평범한 외모와 더불어 원작에서 제시된 복순의 특징을 정교히 재현하고자 했다. 감독님 이하 분장과 의상 스타일리스트 등 모든 스태프들의 세심한 노력이 들어간 부분"이라고 설명하며 "원작에서는 복순이 극의 초반을 열고, 후반을 닫는 미스터리한 여자라면, 드라마에서는 보다 포괄적으로 사건에 개입하는 인물이라고 생각한다. 촬영을 시작하기 전엔 언제나 앞선 회차의 대본을 점검하면서 움직이고 있다"는 차별점을 밝히기도 했다.


    이어 이정은은 "모든 작품에서 만난 캐릭터들은 제게 잊지 못할 자산이고 기록이다. 개인적으로 이번 작품 이후엔 '복순이 언니'라는 별명을 남기고 싶다. 현장에서 그렇게 불리고 있는데 좋다"라는 바람을 밝히며 "'타인은 지옥이다'는 구성은 심플해 보이지만 묘한 매력을 지닌 작품이다. 색다른 장르물이 선사하는 심리적 쫄깃함을 맛보실 수 있을 테니, 고시원에 살게 된 종우(임시완)의 마음으로 첫 방송을 함께 해주시길 부탁드린다"라고 당부했다.


    한편, OCN 새 토일드라마 '타인은 지옥이다'는 'WATCHER(왓쳐)' 후속으로 오는 31일(토) 밤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