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오세연' 박하선X이상엽, 다시 손 잡았다…더 강렬한 사랑 예고

  • 이우정 기자

    • 기사

    입력 : 2019.08.16 16:20

    '오세연' 박하선-이상엽, 재회 / 사진: 채널A, 팬엔터테인먼트 제공
    '오세연' 박하선-이상엽, 재회 / 사진: 채널A, 팬엔터테인먼트 제공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박하선 이상엽이 또다시 손을 잡았다.

    16일(오늘) 채널A 금토드라마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극본 유소정, 연출 김정민, 이하 '오세연') 측이 금기된 사랑에 빠진 손지은(박하선)과 윤정우(이상엽)이 다시 손을 잡은 모습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두 사람은 손지은이 일하는 마트에 함께 있다. 어떤 이유에서인지 주저앉은 손지은과 그런 그를 금방이라도 눈물이 뚝 떨어질 것 같은 눈빛으로 바라보는 윤정우의 모습이 이들의 애틋한 사랑을 고스란히 보여준다. 또 다른 사진에서는 윤정우가 큰 결심이라도 한 듯 결연한 표정으로 손지은의 손을 잡은 채 그녀를 어딘가로 이끌고 있다.

    극 중 마트는 손지은이 일하는 장소인 동시에, 수많은 사람들이 오가는 공간이다. 윤정우와의 사랑을 시작한 순간부터 손지은은 세상의 지탄을 받게 될 자신의 모습을 상상했다. 그 상상이 구현되는 공간이 주로 마트였다. 많은 사람들이 오가는 만큼 세상의 시선이 집중되는 곳이기 때문이다.

    윤정우와 손지은는 이 장소에서 또다시 손을 잡았다. 그토록 피하고 싶었던 사람들의 이목이 집중된 곳에서 손을 잡을 만큼, 두 사람의 상황이 달라진 것일까. 이들이 어떤 결심을 한 것인지, 손지은과 윤정우의 사랑은 세상의 잣대와 비난에서 자유로워질 수 있을지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고조되고 있다.

    '오세연' 제작진은 "오늘(16일) 방송되는 '오세연' 13회에서 손지은과 윤정우는 세상의 잔혹한 잣대와 마주하게 된다. 그러나 몇 번이고 이별을 결심했지만 결국 이별할 수 없었던 두 사람이다. 이들이 냉정한 세상의 시선 앞에 어떤 결심을 하고, 어떤 사랑을 할 것인지 주목해서 지켜봐 주시기 바란다"며 "이와 함께 절정을 향해갈수록 더욱 깊고 강렬해질 박하선, 이상엽 두 배우의 폭발적 열연에도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채널A 금토드라마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은 오늘(16일) 밤 11시 방송된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