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의사 요한' 이세영, 입원한 지성 옆 지킨다…안타까운 투샷 포착

  • 하나영 기자

    • 기사

    입력 : 2019.08.16 17:00

    '의사요한' 지성-이세영 병실 투샷 포착 / 사진: SBS 제공
    '의사요한' 지성-이세영 병실 투샷 포착 / 사진: SBS 제공

    '의사 요한' 지성과 이세영의 안타까운 투샷이 포착됐다.


    16일 SBS 금토드라마 '의사 요한'(극본 김지운, 연출 조수원·김영환) 측은 지성과 이세영에게 심상치 않은 위기가 닥친 듯한 모습이 포착됐다. 지성은 병실 침대 위에서 놀란 표정을 짓고 있고, 이세영이 그의 옆을 지키고 있는 것.


    '의사 요한'은 미스터리한 통증의 원인을 흥미진진하게 찾아가는, 국내 최초 마취통증의학과 의사들의 이야기를 담은 휴먼 메디컬 드라마. 지성과 이세영은 '의사 요한'에서 각각 '선천성 무통각증'을 앓고 있는 마취통증의학과 교수 차요한 역과 식물인간이 된 아버지에 대한 트라우마로 고통 받는 마취통증의학과 레지던트 강시영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지난 방송에서는 차요한이 '선천성 무통각증'을 앓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 강시영에게 고백을 받는 모습이 담겼다. 강시영은 차요한의 병에 대해 찾아보면서 지금껏 살기 위해 처절하게 노력해온 차요한을 떠올리며 눈물을 흘렸고, 차요한에 대한 걱정에 빠졌다. 결국 강시영은 차요한을 찾아가 "좋아해요. 교수님을 좋아해요"라고 진심으로 고백하게 된 것.


    이와 관련, 공개된 스틸컷 속 차요한은 충격에 휩싸인 채 근심에 가득 찬 모습으로 강시영을 바라보고, 강시영은 차요한을 향해 걱정스런 눈빛을 보내면서도 토닥이며 안심시키고 있다. 이와 관련 차요한이 한세병원이 아닌 다른 병원에서 환자복을 입고 있는 사연은 무엇인지, 두 사람에게 갑자기 무슨 일이 생긴 건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의사 요한' 제작진은 "오늘 방송에서는 지성과 이세영에게 전혀 예측하지 못했던 돌발 사태가 발생하게 될 것"이라며 "갑작스러운 위기 앞에서 지성과 이세영은 어떻게 합심하게 될지, 위기를 어떻게 극복하게 될지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한편 SBS 금토드라마 '의사 요한'은 오늘(16일) 밤 10시 방송된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