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비

'유열의 음악앨범' 김고은 "정지우 감독과 재회? 도움되고 싶은 마음 컸다"

  • 하나영 기자

    • 기사

    입력 : 2019.08.20 19:28

    '유열의 음악앨범' 김고은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DB
    '유열의 음악앨범' 김고은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DB

    김고은이 '유열의 음악앨범'을 통해 정지우 감독과 재회했다.


    20일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는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 언론 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려 정지우 감독을 비롯해 배우 정해인, 김고은이 참석했다.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은 라디오에서 흘러나온 노래처럼 우연히 만난 두 사람 미수(김고은)와 현우(정해인)가 오랜 시간 엇갈리고 마주하길 반복하며 서로의 주파수를 맞춰 나가는 과정을 그린 레트로 감성멜로.


    김고은은 데뷔작 '은교'를 촬영했던 정지우 감독과 이번 작품을 통해 다시 호흡을 맞추게 됐다. 이에 대한 소감을 묻자 김고은은 "'은교'는 영화 현장에 관해 정말 아무것도 모르고 무지했던 상태였다. 감독님께서 저를 이끌고 촬영을 이어갔고, 오롯이 감독님께 의지했던 그런 현장이었다"라며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유열의 음악앨범'으로 6년 만에 뵙게 됐는데, 도움이 되고 싶은 마음이 컸다. 감독님의 이야기를 빨리 알아들으려고 노력했다. 부담을 덜게 해드리고 싶은, 그런 현장이었다. 도움이 됐는지는 잘 모르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은 오는 28일, 문화가 있는 날 개봉을 앞두고 있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