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페셜

[HD영상] '유열의 음악앨범' 정해인 "김고은과 호흡? 처음으로 연하와 촬영…행복했다"

  • 하나영 기자

  • 영상 허준영 기자
    • 기사

    입력 : 2019.08.20 19:31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 포스터 / 사진: CGV아트하우스 제공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 포스터 / 사진: CGV아트하우스 제공

    '유열의 음악앨범' 정해인이 처음으로 연하 배우와 멜로 호흡을 맞췄다고 언급했다.


    20일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는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 언론 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려 정지우 감독을 비롯해 배우 정해인, 김고은이 참석했다.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은 라디오에서 흘러나온 노래처럼 우연히 만난 두 사람 미수(김고은)와 현우(정해인)가 오랜 시간 엇갈리고 마주하길 반복하며 서로의 주파수를 맞춰 나가는 과정을 그린 레트로 감성멜로.

    '유열의 음악앨범' 정해인, 누나들만 만나다가 연하 만난 소감? (Yoo Yeol's Music Album)

    특히 tvN 드라마 '도깨비'에서의 짧았던 만남 이후 재회하게 된 정해인, 김고은의 케미에 많은 관심이 쏠린다. 이에 대한 소감을 묻자 정해인은 "'도깨비' 마지막 촬영 당시 고은 씨가 언젠가 기회가 된다면 다시 촬영장에서 만나자는 이야기를 했는데, 그 한 마디가 오래 기억에 남고 고마웠다"라며 "이렇게 정지우 감독님의 영화에서 만날 줄 몰라서 얼떨떨하다"고 답했다.


    김고은 역시 "'도깨비'에서는 짝사랑하던 선배였는데, 이번 '유열의 음악앨범'에서는 서로 사랑하는 멜로 연기로 호흡을 맞추게 됐다. 그것만으로 기쁘게 생각한다"라고 말해 두 사람의 호흡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주로 '누나'들과 호흡을 맞춰 연하남 연기를 선보여 온 정해인은 이번 작품에서는 연하 김고은과 '동갑내기 케미'를 선보인다. 정해인은 "처음으로 연하와 촬영했는데, 행복했다"라며 "고은 씨가 예전에 한 번 쿵짝이 잘 맞는다는 표현을 한 적이 있는데, 그게 딱 맞는 것 같다. 대본리딩을 했을 때 까지만 해도 추상적이었던 그런 기분이 리허설을 하고 슛을 들어 가는데 눈만 봐도 통하는 에너지가 있어서 행복하고 즐겁게 촬영했다"라고 답했다.


    한편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은 오는 28일, 문화가 있는 날 개봉을 앞두고 있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