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시크릿 부티크' 김선아, 조사실에서도 파워 당당? 강렬한 분위기의 '첫 촬영' 포착

  • 하나영 기자

    • 기사

    입력 : 2019.08.23 11:17

    '시크릿부티크' 김선아 첫 촬영 스틸 / 사진: SBS 제공
    '시크릿부티크' 김선아 첫 촬영 스틸 / 사진: SBS 제공

    '시크릿 부티크' 김선아가 첫 촬영부터 심상치 않은 포스를 선사했다.


    23일 SBS 새 수목드라마 '시크릿 부티크'(극본 허선희, 연출 박형기) 측은 재벌가 인맥의 보고이자 정재계 비선실세로 통하는 J부티크 사, '제니장'에 완벽히 몰입한 김선아의 첫 촬영 현장을 공개했다.


    '시크릿 부티크'는 재벌기업 데오가(家)의 총수 자리, 국제도시개발 게이트를 둘러싼 독한 레이디들의 파워 게임을 담은 '치정 스릴러' 드라마로, 지금껏 볼 수 없던 여성 장르물을 표방하며 제작 전부터 많은 이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극 중 김선아가 맡은 제니장은 강남 목욕탕 세신사에서 재벌인 데오가의 하녀로, 그리고 다시 정재계 비선 실세로 거듭나면서 국제도시개발이란 황금알을 손에 쥐고 데오가 여제 자리를 노리는 욕망의 소유자. 아름다움과 지략, 따뜻한 온정과 협박, 이 어울리지 않는 조합들을 자유자재로 구사하는 최고의 전략가로 데오가에 숨겨진 아픔을 지닌 인물이다.


    이와 관련, 공개된 스틸컷은 극 중 강렬한 레드립과 보랏빛 실크 블라우스, 선글라스로 한껏 멋을 낸 제니장이 재킷을 어깨에 걸친 채, 팔짱을 끼고 도도한 포즈로 조사실에 앉아 있는 장면이다. 과연 제니장은 어떠한 이유로 조사를 받게 됐고, 조사실에서도 이처럼 당당할 수 있는 것인지 이목이 쏠리고 있다.


    해당 장면은 김선아의 첫 촬영이었음에도 불구, 촬영 내내 '구관이 명관이다'라는 말을 증명이라도 하듯이, 박형기 감독과 8년 만의 재회 임에도 쿵짝이 척척 맞는 '찰떡 호흡'을 자랑하며, 최소한의 디렉팅으로 최대한의 열연을 뽑아내 스태프들의 높은 호응을 얻었다.
     
    김선아는 촬영을 마친 후 "8년 전 '여인의 향기'로 호흡을 맞췄던 박형기 감독님과의 재회에 감회가 새롭다. 이번 작품은 정말 뜻 깊은 선택이자 예감이 좋은 작품"이라며 "오랜 시간 팬이자 롤모델 이었던 장미희 선생님과는 언제나 작품에서 만나고 싶다는 생각을 했는데, 드디어 한 작품에서 만날 수 있게 돼 영광이고 떨린다. 그래서 더욱 잘해야겠다는 생각으로 긴장을 놓치지 않기 위해 애쓰고 있다"라며 설레는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이어 "제니장은 욕망을 쫓아 날아가는 불나방 같아 보이지만, 한편으로는 데오가에 아픔이 많은 반전 캐릭터이기도 하다. 다채로운 모습을 보여드릴 제니장의 매력에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시크릿 부티크' 제작진 측은 "김선아는 극을 이끌어가는 단연 독보적 캐릭터인 '제니장'을 200% 표현해내고 있다"며 "눈빛부터 목소리까지 상상으로만 그렸던 제니장의 모습을 완벽 재현한 김선아의 열정과 그 열정으로 한층 생동감 있어진 '시크릿 부티크'를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한편 SBS 새 수목드라마 '시크릿 부티크'는 '닥터탐정' 후속으로 오는 9월 18일(수) 밤 10시 첫 방송된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