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멜로가 체질' 천우희 "중심 잡아야 한다는 부감담 있었다…한 단계 성장한 기분"

  • 이우정 기자

    • 기사

    입력 : 2019.09.06 16:17

    '멜로가 체질' 기자간담회 / 사진: JTBC 제공
    '멜로가 체질' 기자간담회 / 사진: JTBC 제공
    '멜로가 체질' 천우희가 "'진주'와 함께 성장했다"고 말했다.

    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스탠포드호텔에서 JTBC 금토드라마 '멜로가 체질'(극본 이병헌·김영영, 연출 이병헌·김혜영)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멜로가 체질'은 서른 살 여자 친구들의 고민, 연애. 일상을 그린 이병헌 감독표 수다블록버스터.

    극 중 천우희는 '똘끼 만렙' 드라마 작가 '임진주' 역을 맡았다. 드라마 작가이지만 멜로를 끊은 임진주는 정상인 듯 보이면서도 언제나 정상에서 1센티쯤 벗어나 있는 인물.

    이날 천우희는 "처음 작품에 임했을 때, 내가 중심을 잘 잡아야 한다는 부담감이 있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처음 해보는 캐릭터인지라 떨리고 설렜는데, 오히려 제가 도움을 받았다"며 "이번 작품을 통해 배우로서 한 단계 성장했다는 생각이 든다"고 남다른 소회를 전했다.

    그는 "진주라는 캐릭터를 만나서 제가 지금까지 연기했던 것 중에 가장 자유로웠고, 가장 즐겁게, 고민 없이 연기할 수 있었다"며 "저 자신을 조금이나마 깨고, 프레임에 갇히지 않은 연기를 할 수 있어서 (개인적으로) 뜻깊다"고 덧붙였다.

    한편, '멜로가 체질'은 오는 7일(금) 밤 10시 50분에 방송된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