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멜로가 체질' 전여빈 "손석구와 케미 대단해…현장 분위기 뜨거웠다"

  • 이우정 기자

    • 기사

    입력 : 2019.09.06 16:17

    '멜로가 체질' 기자간담회 / 사진: JTBC 제공
    '멜로가 체질' 기자간담회 / 사진: JTBC 제공
    '멜로가 체질' 전여빈이 후반부에 출연하는 손석구와의 호흡을 언급했다.

    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스탠포드호텔에서 JTBC 금토드라마 '멜로가 체질'(극본 이병헌·김영영, 연출 이병헌·김혜영)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멜로가 체질'은 서른 살 여자 친구들의 고민, 연애. 일상을 그린 이병헌 감독표 수다블록버스터.

    전여빈은 흥행 벼락을 맞은 다큐멘터리 감독 '이은정'을 연기한다. 이은정은 어릴 적부터 꿈꾸던 다큐멘터리 감독이 됐지만, 부장의 주정을 참지 못하고 퇴사해 1인 제작사를 꾸린 당찬 인물. 제대로 된 자본도 없이 시작한 영화가 예상치 못한 흥행을 일으키며 벼락부자가 됐다.

    오늘(6일) 방영분부터 본격적인 2막을 시작하며 손석구의 출연을 예고한 '멜로가 체질'. 극 중 손석구와 호흡을 맞추는 전여빈은 "손석구 배우와 첫 촬영을 하는데, 스태프들이 '둘이 정말 사귀는 것 같다'고 하더라"라고 특급 케미를 언급했다.

    이어 그는 "후반부에 출연하는 손석구 씨와 연기를 하는데 현장 분위기가 정말 뜨거웠다. 캐릭터대 캐릭터로도 잘 어울리고, 연기를 통해 '서로가 산다'고 생각했다. 케미가 대단하다"고 말했다.

    이병헌 감독은 "극 중 은정이와 호흡을 맞추는 손석구 씨는 개성 있으면서도 섹시한 그런 배우를 찾다가 부탁드리게 됐다"며 "'최고의 이혼'에서 했던 연기를 인상 깊게 봤는데, 같이 일해본 결과 정말 새롭고 재밌는 경험을 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한편, '멜로가 체질'은 오는 7일(금) 밤 10시 50분에 방송된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