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공명 "'멜로가 체질' 하면서 '꿀 빨았다'고 생각…그 정도로 즐거웠다"

  • 이우정 기자

    • 기사

    입력 : 2019.09.06 16:17

    '멜로가 체질' 기자간담회 / 사진: JTBC 제공
    '멜로가 체질' 기자간담회 / 사진: JTBC 제공
    '멜로가 체질' 공명이 촬영 종료 소감을 전했다.

    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스탠포드호텔에서 JTBC 금토드라마 '멜로가 체질'(극본 이병헌·김영영, 연출 이병헌·김혜영)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멜로가 체질'은 서른 살 여자 친구들의 고민, 연애. 일상을 그린 이병헌 감독표 수다블록버스터.

    공명은 드라마 마케팅팀 신입사원 '추재훈' 역을 맡았다. 평범하고 온순한 성격을 가진 추재훈은 한주의 직장 후배로, 한주를 향해 직진 사랑을 선보인다.

    최근 촬영을 마친 '멜로가 체질' 팀. 이날 공명은 "촬영을 마친 상태여서 이렇게 홀가분하게 기자간담회를 할 수 있게 됐다"며 "너무 행복하고 즐겁게 촬영을 마쳤다. 이런 말을 해도 되는지 모르겠지만, 제가 이번 작품 하면서 '꿀 빨았다'고 생각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그 정도로 즐겁게 촬영을 해서 끝나고 나니 정말 아쉽다"며 "이병헌 감독님과 두 번째 함께 작품을 했는데, 영광스럽고 좋았다"고 덧붙였다.

    한편, '멜로가 체질'은 오는 7일(금) 밤 10시 50분에 방송된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