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멜로가 체질' 이병헌 감독, "안재홍 귀여워서 '심쿵'…볼터치 해주고 싶을 정도"

  • 이우정 기자

    • 기사

    입력 : 2019.09.06 16:13

    '멜로가 체질' 대본 리딩 현장 / 사진: 삼화네트웍스 제공
    '멜로가 체질' 대본 리딩 현장 / 사진: 삼화네트웍스 제공
    '멜로가 체질' 이병헌 감독이 '안재홍 바라기'에 등극했다.

    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스탠포드호텔에서 JTBC 금토드라마 '멜로가 체질'(극본 이병헌·김영영, 연출 이병헌·김혜영)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멜로가 체질'은 서른 살 여자 친구들의 고민, 연애. 일상을 그린 이병헌 감독표 수다블록버스터.

    앞서 진행된 제작발표회에서 안재홍에 대해 극찬했던 이병헌 감독. 그는 오늘 기자간담회에서도 안재홍에 대한 애정을 듬뿍 드러냈다.

    이 감독은 "안재홍 씨가 가진 말투나 표정이 너무 사랑스러웠다. 그의 사진을 봤는데 너무 귀엽고 예뻐서 '심쿵'했다. 볼터치를 해주고 싶더라"며 "그 정도로 사랑스러웠고, 그래서 당연히 멜로에 잘 어울린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저희 이야기가 신데렐라 이야기는 아니지만, 우리 이야기에서 꼭 필요한 적정 수준의 왕자님에 안재홍이 딱이다"라며 "연기적으로도 그렇고 이미지도 그렇고 모든 게 저에게 잘 맞아떨어진 배우다"라고 캐스팅 이유를 밝혔다.

    이를 들은 안재홍은 "감독님이 저를 이 정도로 애정하시는지 몰랐다. 오늘 처음 알았다"며 이 감독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한편, '멜로가 체질'은 오는 7일(금) 밤 10시 50분에 방송된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