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열여덟의 순간' 옹성우 "첫 작품, 부족했지만 '성장'하리라는 희망 얻었다"

  • 하나영 기자

    • 기사

    입력 : 2019.09.10 10:42

    '열여덟의 순간' 옹성우 종영소감 / 사진: 판타지오 제공
    '열여덟의 순간' 옹성우 종영소감 / 사진: 판타지오 제공

    '열여덟의 순간' 옹성우가 배우로 홀로서기에 성공했다.


    10일 판타지오 측은 JTBC 월화드라마 '열여덟의 순간'(극본 윤경아, 연출 심나연)의 마지막 방송을 앞두고, 옹성우의 대본 인증샷 및 종영 소감을 공개했다.


    "다정함이 가득했던 봄에 준우를 만났고, 준우와 함께 했던 여름을 지나, 이제는 가을의 문턱에서 준우를 떠나보내야 할 때가 왔다"고 준우와 함께한 계절을 회상한 옹성우는 "사실 생에 첫 작품에 임하면서 많이 부족했고 부끄러웠던 기억이 난다. 하지만 종영을 앞두고 돌아보니 이런 부족함을 느끼고 부끄러울 수 있어서 다행이고 감사하다는 생각이 든다"는 소감을 전했다.


    그는 "이 감정을 통해 준우가 성장했던 것처럼 저 역시 '성장'하리라는 희망을 얻었다.  그리고 이 작품을 통해 너무 좋은 분들을 만날 수 있어서 행복했다. 앞으로 살아가면서 지금 이 순간을, 함께 한 모든 분들을 계속해서 추억하게 될 것 같다"고 첫 작품을 마친 소회를 밝혔다. 


    이어 "지금까지 '열여덟의 순간'과 '준우'를 사랑해주신 시청자 여러분 정말 감사드린다. 마지막으로 저의 새로운 시작점에서 앞으로의 원동력이 되어주신 '열여덟의 순간' 식구분들, 그리고 항상 저의 위로가 되어주시는 우리 '위로'(옹성우 팬클럽) 분들 고맙습니다"라며 "앞으로 더 나은 모습으로 찾아 뵐 수 있도록 노력하는 옹성우 되겠다. 앞으로도 지켜봐 달라"는 감사와 각오를 함께 전했다.


    옹성우는 '열여덟의 순간'에서 외로움이 일상이지만 누구보다 단단한 소년 '최준우'로 열연을 펼치며 주목을 받았다. 연기자로 첫 발을 내디딘 옹성우는 작품과 캐릭터에 완벽하게 녹아들며 첫 방송부터 호평을 이끌어냈다. 특히, 서사를 담은 옹성우의 깊고 짙은 눈빛은 캐릭터의 진정성을 더했고, 최준우의 내면을 밀도 있게 그려낸 섬세한 연기는 시청자들을 준우의 이야기에 몰입하게 만들었다.


    그뿐만 아니라 수빈과의 풋풋하지만 가슴 저린 첫사랑은 애틋함으로 깊은 여운을 자아냈고, 꿈을 찾고 성장해 나가는 과정에서 반짝거리는 생기가 넘치는 모습은 누구에게나 있었던 가장 빛났던 열여덟 그때 그 시절의 향수를 불러일으키며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감성 청춘물로 화제를 모았다.


    한편, 옹성우가 출연하는 JTBC 월화드라마 '열여덟의 순간'은 오늘(10일) 밤 9시 30분 대단원의 막을 내린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