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꽃파당' 공승연·서지훈, 다정한 투샷→불안 유발 혼례식 스틸…무슨 관계?

  • 하나영 기자

    • 기사

    입력 : 2019.09.10 10:52

    '꽃파당' 공승연-서지훈 투샷 / 사진: JP E&M 제공
    '꽃파당' 공승연-서지훈 투샷 / 사진: JP E&M 제공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 공승연과 서지훈의 관계가 궁금증을 자극한다.


    10일 JTBC 새 월화드라마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극본 김이랑, 연출 김가람) 측은 서지훈과 공승연의 로맨틱한 분위기가 담긴 다정한 투샷과 함께, 어딘지 불안감을 자아내는 혼례식 스틸을 함께 공개했다. 이에 공승연과 서지훈의 설레면서도, 또 불안한 혼사의 향방이 궁금해진다.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은 여인보다 고운 꽃사내 매파(중매쟁이) 3인방, 사내 같은 억척 처자 개똥이, 그리고 첫사랑을 사수하기 위한 왕이 벌이는 조선 대사기 혼담 프로젝트로, 신선한 소재로 티저와 예고 영상이 공개될 때마다 화제를 일으키며,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특히 조선 최고의 중매 실력을 자랑하는 '꽃파당'에 혼사를 의뢰하는 무수히 많은 이들 중 한 명이 평범한 대장장이에서 왕이 되는 이수(서지훈)로 밝혀져 흥미를 자극한다. 천하의 '꽃파당'도 불안에 떨게 만드는 사내 같은 억척 처자 개똥(공승연)이와 순정파 국왕 이수의 혼담에 꽃파당이 개입하면서 어떤 방향으로 흘러갈지 궁금해지기 때문.


    그간 공개된 영상에서 개똥이와 이수는 각별한 관계임이 드러났다. 하지만 가장 행복하리라 믿었던 혼례 날, 이수가 납치되듯 궁으로 들어와 자신의 의지와는 상관없이 조선의 왕이 되어 버리면서 개똥이와 이수의 혼사는 예측불가한 전개를 맞이할 예정이다.


    한편 JTBC 새 월화드라마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은 '열여덟의 순간' 후속으로, 오는 16일(월) 밤 9시 30분 첫 방송된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