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쌉니다 천리마마트' 정혜성 "원작 캐릭터, 내 본모습과 비슷한 면 있어"

  • 하나영 기자

    • 기사

    입력 : 2019.09.10 14:00

    정혜성이 '쌉니다 천리마마트'로 돌아온다.


    10일 tvN 새 금요드라마 '쌉니다 천리마마트'(극본 김솔지, 연출 백승룡) 측은 권영구(박호산)의 명령으로 정복동(김병철)을 감시하기 위해 천리마마트로 파견된 DM그룹 초엘리트 첩자 조미란 역을 맡은 정혜성의 스틸과 출연 소감을 공개했다.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하는 '쌉니다 천리마마트'는 DM그룹의 공식 유배지이자 재래 상권에도 밀리는 저품격 무사태평 천리마마트를 기사회생시키려는 엘리트 점장과 마트를 말아먹으려는 휴먼 불도저 사장이 만들어내는 사생결단 코믹 뺨타지 드라마.

    '쌉니다 천리마마트' 정혜성 소감 / 사진: tvN 제공
    '쌉니다 천리마마트' 정혜성 소감 / 사진: tvN 제공

    "원작 캐릭터가 굉장히 재미있었고 또 나의 본모습과 비슷한 면이 있다. 재밌게 잘 표현할 수 있을 것 같았다"라며 작품을 선택한 이유를 밝힌 정혜성은 캐릭터에 대한 철저한 분석과 남다른 준비가 바탕이 되어 있었다. 4개국어를 마스터한 만능 대리 조미란을 연기하기 위해, 대본 연습 때부터 유창한 영어로 대사를 준비해 와 모든 이들을 깜짝 놀라게 한 것.


    여기에 원작을 꼼꼼히 읽고 캐릭터를 철저하게 비교, 분석한 정혜성은 "드라마 속 조미란이 더 다채롭다고 생각했다. 불같은 성격이면서도, 새침하고 도도한 느낌, 그리고 여성미와 인간미까지 갖추고 있다"라며 "이런 캐릭터의 개성을 살리면서도, 천리마마트의 다른 직원분들과 잘 어우러지는 데 중점을 두고 연기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그가 맡은 조미란 또한 천리마마트를 통해 새로운 변화를 겪게 되는 인물이다. DM그룹에서 그녀는 사내 정치는 물론 대인관계에도 별 관심 없는 사람이었다. 첫째도, 둘째도 실적과 실력이 제일이라 생각하는 '일 잘하는 커리어 우먼'이었던 것. 그러나 천리마마트에서 근무하며 '인간미 있는 사람'으로 변하게 된다.


    정헤성은 캐릭터 관전 포인트로 "천리마마트로 발령받고 난 뒤 조미란이 어떻게 바뀌게 될지 지켜봐 주시길 바란다"라며 "'쌉니다 천리마마트'는 웃다가 설레다가 또 눈물이 왈칵하는 모든 감정을 느낄 수 있는 드라마다. 순간 훅 빠져들어서 빵빵 웃음이 터지다가도 진지해지고 또 감동하게 되는 기이한 체험을 하시게 될 것이다. 이 즐거운 경험을 꼭 함께 해주시길 바란다"라는 당부를 전했다.


    한편 tvN 새 금요드라마 '쌉니다 천리마마트'는 오는 20일(금) 밤 11시 첫 방송된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