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시크릿 부티크' 고민시, 구치소에서 텅 빈 눈빛 포착…"반전 있는 연기 예고"

  • 하나영 기자

    • 기사

    입력 : 2019.09.11 13:45

    '시크릿부티크' 고민시 구치소 스틸 공개 / 사진: SBS 제공
    '시크릿부티크' 고민시 구치소 스틸 공개 / 사진: SBS 제공

    '시크릿 부티크' 고민시가 소름 끼치는, 반전 연기를 예고했다.


    11일 SBS 새 수목드라마 '시크릿 부티크'(극본 허선희, 연출 박형기) 측은 고민시가 구치소에 갇힌 채 텅빈 눈빛을 드리운, '감정 폭발 열연' 현장을 공개했다.


    '시크릿 부티크'는 재벌기업 데오가(家)의 총수 자리, 국제도시개발 게이트를 둘러싼 독한 레이디들의 파워 게임을 담은 '레이디스 누아르' 드라마.


    극 중 고민시는 7세 나이에 한국기원 연구생으로 발탁되는 등 주목받는 차세대 주자였지만 19세 때 프로기사 선발전에 실패하며 아마추어 바둑기사가 된, 용이 되지 못한 이무기 같은 존재가 된 '이현지'를 연기한다. 하지만 그는 수많은 승부의 기록들을 무기로 상대의 수를 간파하는 천부적 감각을 지닌 타고난 승부사다. 경찰이었던 엄마 박주현(장영남)의 실종으로 인해 '국제도시개발 게이트'의 살아있는 증인이 되면서 제니장(김선아)과 데오家의 싸움에 의도치 않게 휘말리게 된다.
     
    이와 관련 고민시가 2860 수감 번호가 달린 미결수복을 입고 있는 구치소 현장이 포착됐다. 극중 평범한 아마추어 바둑기사였던 이현지가 억울하게 구치소에 구속된 후 내적 갈등을 겪는 장면. 이현지는 멍한 표정으로 구치소 안을 헛헛하게 걸어가는가 하면, 벽에 기대고 앉아 먼 곳을 바라보며 망연자실한 눈빛을 드리운다. 총기 있는 눈빛으로 승부욕을 폭발시키던 이현지가 구치소에 갇힌 이유와 미결수복을 입고 있는 것에 대해 관심이 모이고 있다.


    '시크릿 부티크' 제작진 측은 "고민시는 극중 복잡다단한 감정을 가진 이현지 역을 소화하기 위해 끊임없이 연구하는 모습으로 현장을 훈훈하게 만들고 있다"라며 "'시크릿 부티크'에서 매회 반전 있는 연기를 펼치며, 탄탄한 연기자로 자리매김할 고민시의 활약을 지켜봐달라"고 전했다.


    한편 SBS 새 수목드라마 '시크릿 부티크'는 오는 18일(수) 밤 10시 첫 방송된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