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패션

[화보] "폭발적 아우라"…이호정, '독보적 매력으로 시선 압도'

  • 이우정 기자

    • 기사

    입력 : 2019.09.23 13:38

    01/08

    이호정이 라이징 스타로 떠올랐다.

    이호정이 4곳의 패션 매거진 10월호 화보를 촬영, 패션 아이콘으로서의 존재감을 빛냈다.

    할리우드 스타 메간 폭스와 곽경택 감독의 만남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영화 '장사리 : 잊혀진 영웅들'(감독 곽경택·김태훈)를 통해 스크린 기대주로 떠오른 이호정의 잠재력에 패션계도 주목하고 있는 것.

    화보를 통해 이호정은 다채로운 콘셉트로 각기 다른 4색 매력을 선보였다. 먼저 <지큐 코리아>는 매니시와 톰보이 콘셉트의 중성적인 매력을 이호정 특유의 시크하고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으로 소화해냈다. <마리끌레르>에서는 보이시한 매력에 더해 장난꾸러기 같은 경쾌한 매력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어 <코스모폴리탄>은 가죽과 바이크, 2019 F/W 레더 룩으로 개성 넘치는 스타일리시함을 선보였다.

    마지막으로 <아레나>에서는 극 중 학도병으로 함께 출연하며 라이징 스타로 급부상 중인 배우 김성철, 장지건, 이재욱과 함께 무겁지 않은 50년대 레트로 콘셉트로 촬영을 진행했다. 홍일점으로 활약하는 이호정은 국내 톱 패션쇼 무대를 섭렵한 경험이 있는 모델로서의 가치를 증명하며 독보적인 아우라로 현장을 이끌었다는 전언.

    <지큐 코리아>의 김아름 수석 에디터는 "이호정 배우는 모델시절부터 많은 패션 브랜드의 뮤즈이자 앰배서더로 활약해 왔다. 카메라 앞에서 터트리는 특유의 에너지와 아우라를 보며 강렬한 인상을 받았고, 용기가 필요한 도전적인 캐릭터를 선택하는 그녀의 담대한 행보에도 큰 매력을 느꼈다"며 화보 모델로 선정한 이유를 밝혔다.

    이어 "모델을 하면서 보여준 화려하고 폭발적인 능력을 배우로 활동하면서 어떻게 발전시키며 나아갈지 무척 궁금해지는 배우"라고 덧붙였다.

    이호정은 영화 '장사리 : 잊혀진 영웅들'에서 가족을 위해 자신의 성별을 숨기고 입대를 자원한 학도병 '문종녀'로 분해 관객들의 기대를 모은다. 스크린 데뷔작 '청년경찰'을 통해 청순한 여대생으로 얼굴을 알린 이호정이 이번 영화에서는 영화 속 캐릭터에 몰입감을 주기 위해 삭발을 감행하며 치열한 전쟁을 치르는 학도병으로 도전한다.

    한편, '장사리 : 잊혀진 영웅들'는 평균나이 17세, 훈련 기간 단 2주에 불과했던 772명 학도병들이 인천상륙작전을 성공시키기 위해 장사상륙작전에 투입되었던 치열한 전투의 기록을 그린다. 오는 25일(수) 개봉.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