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첫방 D-3 '녹두전' 장동윤VS강태오, 김소현 사이에 두고 삼각 구도 형성

  • 이우정 기자

    • 기사

    입력 : 2019.09.27 17:23

    '조선로코-녹두전' 장동윤-김소현-강태오, 스틸 공개 / 사진: (유)조선로코녹두전문화산업전문회사, 프로덕션H, 몬스터유니온 제공
    '조선로코-녹두전' 장동윤-김소현-강태오, 스틸 공개 / 사진: (유)조선로코녹두전문화산업전문회사, 프로덕션H, 몬스터유니온 제공
    '조선로코-녹두전' 장동윤, 김소현, 강태오가 묘하게 설레는 삼각 구도를 예고했다.

    27일 KBS 2TV 새 월화드라마 '조선로코-녹두전'(극본 임예진·백소연, 연출 김동휘·강수연) 측이 동주(김소현)를 사이에 둔 여장남자 녹두(장동윤)와 '동주바라기' 율무(강태오)의 달콤한 신경전을 공개했다.

    동명의 인기 네이버 웹툰 '녹두전'(글/그림 혜진양)을 원작으로 한 '조선로코-녹두전'은 미스터리한 과부촌에 여장을 하고 잠입한 '전녹두'와 기생이 되기 싫은 반전 있는 처자 '동동주'의 발칙하고 유쾌한 조선판 로맨틱 코미디. 각자의 비밀을 품고 과부촌에 입성한 여장남자 전녹두와 예비 기생 동동주의 기상천외한 로맨스가 색다른 청춘 사극의 탄생을 기대케 한다.

    특히, 장동윤은 뜻하지 않은 사건에 휘말리며 과부로 변장해 금남(禁男)의 구역 과부촌에 입성하게 되는 '전녹두'를, 김소현은 세상 까칠한 만년 기생 연습생이자 과부촌의 금손 '동동주'로 '만찢' 싱크로율을 선보인다. 여기에 완벽한 비주얼에 특별한 손맛까지 갖춘 조선 요섹남(요리하는 섹시한 남자) '차율무'로 분하는 강태오가 원작에 없는 오리지널 캐릭터로 로맨스 텐션에 긴장감을 더한다.

    이날 공개된 사진에는 뜻하지 않게 모녀(?)지간이 된 녹두와 '꽃선비' 율무가 내민 손을 물끄러미 바라보는 동주의 모습이 담겼다. 말에 올라타 동주를 향해 다정히 손을 내민 녹두와 '동주바라기'답게 세상 스윗한 미소를 짓고 있는 율무의 사이에 묘한 분위기가 흐른다.

    선택을 기다리듯 가만히 손을 내민 두 사람을 바라보는 동주의 표정은 어딘가 미묘하다. 녹두는 동주와 과부촌의 문제적 모녀(?)로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 율무는 동주의 어린 시절부터 오랜 인연으로 얽혀있는 인물이다. 각자의 비밀을 품고 운명적으로 조우한 세 사람이 그려나갈 특별한 삼각 로맨스에 귀추가 주목된다.

    '조선로코-녹두전' 제작진은 "녹두, 동주, 율무 세 사람의 삼각 로맨스는 캐릭터만큼이나 아주 특별하다. '여장남자'이자 '동주의 양어머니(?)' 녹두의 비밀이 세 사람의 관계를 예측할 수 없는 방향으로 이끌 것"이라며 "설렘을 자극하는 청춘 배우들의 시너지로 완성할 발칙하고 유쾌한 조선판 로맨틱 코미디를 기대해도 좋다"고 전했다.

    한편, '조선로코-녹두전'은 국내 최대 동영상서비스 플랫폼 '웨이브(WAVVE)'의 지원을 받아 제작된 최초의 드라마로, 오는 9월 30일부터 KBS 2TV와 '웨이브(WAVVE)'에서 밤 10시 동시 방송된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