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싸이코패스 다이어리' 윤시윤, '멍뭉미X호구미' 폭발하는 스틸 공개

  • 이우정 기자

    • 기사

    입력 : 2019.10.01 19:06

    '싸이코패스 다이어리' 윤시윤, 스틸 공개 / 사진: tvN 제공
    '싸이코패스 다이어리' 윤시윤, 스틸 공개 / 사진: tvN 제공
    '싸이코패스 다이어리' 윤시윤의 스틸이 베일을 벗었다.

    tvN 새 수목드라마 '싸이코패스 다이어리'(극본 류용재·김환채, 연출 이종재)는 어쩌다 목격한 살인사건 현장에서 도망치던 중 사고로 기억을 잃은 호구 '육동식'(윤시윤)이 우연히 얻게 된 살인 과정이 기록된 다이어리를 보고 자신이 싸이코패스 연쇄살인마라고 착각하며 벌어지는 이야기.

    극 중 윤시윤은 살인 과정이 적힌 다이어리를 주운 뒤 자신을 싸이코패스라고 착각하게 된 호구 '육동식' 역을 맡았다. 육동식은 마음 약하고 소심한 호구 중의 호구였지만 사고로 모든 기억을 잃고 자신이 '포식자'라고 믿게 되는 인물로, 세상을 180도 다르게 바라보고 변화해가는 모습으로 웃음과 긴장을 오가는 색다른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이 가운데 윤시윤의 첫 촬영 스틸이 공개돼 이목이 집중된다. 공개된 스틸 속 윤시윤은 어딘가를 힐끗 쳐다보며 눈치를 보는 소심한 눈빛으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이어 윤시윤은 한 남성에게 멱살을 잡힌 채 당혹감을 내비치면서도, 반격조차 취하지 못한 채 쩔쩔매며 쭈굴모드에 들어선 모습으로 관심을 높인다.

    이와 함께 윤시윤은 축 쳐진 어깨로 밤거리를 터덜터덜 거니는 모습이 포착됐다. 하루 종일 시달렸는지 기운이 쏙 빠진 듯한 윤시윤의 지친 자태가 늘 당하고만 사는 그의 일상을 예상케 한다. 이에 남들에게 화 한번 제대로 내지 못하는 마음 여린 소심남 육동식으로 변신한 윤시윤의 연기에 관심이 높아지는 한편, 싸이코패스라고 착각하기 시작하며 어떻게 변해갈지 궁금증이 고조된다.

    '싸이코패스 다이어리' 측은 "윤시윤은 첫 촬영부터 '육동식'에 완벽히 녹아든 연기로 웃음과 짠내를 유발했다. 눈빛부터 제스처, 대사 톤 등 캐릭터를 철저하게 분석한 그의 연기가 감탄을 자아냈다"며 "소심과 서늘함을 오가는 윤시윤의 반전 연기가 시청자들의 시선을 단단히 사로잡을 것이다. 인생 캐릭터를 다시 쓸 그의 역대급 연기 변신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tvN 새 수목드라마 '싸이코패스 다이어리'는 드라마 '백일의 낭군님'을 연출한 이종재 감독과 드라마 '라이어 게임', '개와 늑대의 시간' 등을 집필한 류용재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 오는 11월 첫 방송 예정이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