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비

'두번할까요' 이정현 "두 배우와 연기 호흡? 권상우 애드리브 많아…이종혁은 매너남"

  • 이우정 기자

    • 기사

    입력 : 2019.10.08 18:17

    영화 '두번할까요' 언론시사회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영화 '두번할까요' 언론시사회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두번할까요' 이정현이 권상우, 이종혁과의 연기 호흡을 언급했다.

    8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아이파크몰점에서 영화 '두번할까요'(감독 박용집) 언론시사회가 열려 박용집 감독을 비롯해 권상우, 이정현, 이종혁이 참석했다.

    '두번할까요'는 생애최초 이혼식 후, N차원 와이프 '선영'(이정현)에게서 겨우 해방된 '현우'(권상우) 앞에 이번에는 옛 친구 '상철'(이종혁)까지 달고 다시 그녀가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세 남녀의 싱글라이프를 다룬 코믹 로맨스.

    이정현은 홧김에 내지른 이혼식 후, 원치 않던 싱글라이프를 사는 '선영'으로 분한다. 현우와 이혼한 선영은 시간이 지날수록 전 남편의 빈자리를 느끼고, 우연히 만난 운명의 상대 '상철'과 설레는 연애를 시작한다.

    이정현은 두 남자 배우들과의 연기 호흡에 대해 "권상우는 순발력이 좋고, 이종혁은 매너가 좋다"고 정리했다.

    그는 "권상우는 현장에서 굉장히 애드리브가 많다. 제가 첫 로맨틱 코미디 출연이라 첫 촬영부터 긴장을 많이 했는데, 권상우 씨가 편안한 분위기로 풀어주셔서 연기하기 수월했다"고 말했다.

    반면 이종혁에 대해서는 "애드리브는 별로 없지만, 제게 필요한 부분을 잘 전달해준다"며 "매너가 정말 좋다"고 덧붙였다.

    특히, 이정현은 "영화를 다 찍은 지 1년이 넘어가는 데도 아직 단톡방이 있다. 영화가 계속 잘 돼서 단톡방이 살아있었으면 좋겠다"며 동료 배우들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전했다.

    한편, '두번할까요'는 오는 10월 17일(목) 개봉한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