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비

권상우 "'두번할까요' 선택 이유? 제 나이에 맞는 로코물 하고 싶었다"

  • 이우정 기자

    • 기사

    입력 : 2019.10.08 18:17

    영화 '두번할까요' 언론시사회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영화 '두번할까요' 언론시사회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두번할까요' 권상우가 로맨틱 코미디에 대한 욕심을 드러냈다.

    8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아이파크몰점에서 영화 '두번할까요'(감독 박용집) 언론시사회가 열려 박용집 감독을 비롯해 권상우, 이정현, 이종혁이 참석했다.

    '두번할까요'는 생애 최초 이혼식 후, N차원 와이프 '선영'(이정현)에게서 겨우 해방된 '현우'(권상우) 앞에 이번에는 옛 친구 '상철'(이종혁)까지 달고 다시 그녀가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세 남녀의 싱글라이프를 다룬 코믹 로맨스.

    극 중 권상우는 꿈꿔왔던 싱글라이프를 위해 고군분투하는 '현우' 역을 맡았다. 선영과 요란한 이혼식까지 치르며 헤어진 현우는 자신의 고교동창 상철과 엑스와이프 선영의 사이가 자꾸 신경 쓰인다.

    권상우는 '두번할까요'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 "제 나이에 맞는 로코물을 하고 싶었는데, 이야기 자체가 우리 나이에 맞는 작품이라 접근하기 쉬웠다"며 "우리 영화가 코미디 요소가 많기도 하지만, 많은 분들께서도 로맨틱 코미디를 선호하시니 앞으로도 기회가 된다면 사랑 이야기를 하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두번할까요'는 오는 10월 17일(목) 개봉한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