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뮤직

투모로우바이투게더, 정규1집 트랙리스트 공개…타이틀곡 포함 8곡 수록

  • 하나영 기자

    • 기사

    입력 : 2019.10.11 09:25

    투모로우바이투게더 트랙리스트 공개 / 사진: 빅히트 제공
    투모로우바이투게더 트랙리스트 공개 / 사진: 빅히트 제공

    투모로우바이투게더가 본격 컴백 카운트다운에 돌입했다.


    11일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측은 공식 SNS 채널 등에 오는 21일 발매되는 투모로우바이투게더의 정규 1집 '꿈의 장: MAGIC'의 트랙리스트와 온라인 커버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트랙리스트에 따르면 '꿈의 장: MAGIC'은 'New Rules'부터 '9와 4분의 3 승강장에서 너를 기다려 (Run Away)', '간지러워 (Roller Coaster)', 'Poppin' Star', '그냥 괴물을 살려두면 안 되는 걸까', 'Magic Island', '20cm', 'Angel Or Devil'까지 총 8개의 트랙으로 구성되어 있다.


    앞서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생크추어리(Sanctuary), 아르카디아(Arcadia) 두 가지 버전의 콘셉트 포토를 통해 일탈을 꿈꾸는 소년들의 모습을 감각적으로 표현했다. 이에 어울리는 8개 트랙의 독특한 곡 제목이 오늘 추가로 공개돼 데뷔 첫 정규 앨범에 대한 궁금증을 더욱 자아낸다.


    한편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오는 21일 첫 번째 정규 앨범 '꿈의 장: MAGIC'을 발매한다. 먼저 공개한 새 앨범의 콘셉트 트레일러와 콘셉트 포토가 뜨거운 반응을 얻으며 컴백 열기를 고조시키고 있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 정규1집 트랙리스트 공개…타이틀곡 포함 8곡 수록

    최신 이슈기사

    "글로벌 루키 예감"…투모로우바이투게더, 美 6개 도시 쇼케이스 개최 하나영 기자
    투모로우바이투게더, 韓·美·日 주요 차트 점령…글로벌 '슈퍼 루키' 하나영 기자
    투모로우바이투게더, 美 '빌보드200' 140위 진입…데뷔 앨범 최고 기.. 하나영 기자
    투모로우바이투게더, 日 정식 데뷔 없이 오리콘 주간 앨범 차트 3위 하나영 기자
    [현장 스케치] "빅히트 아티스트는 앨범으로 말한다"…TXT, 신인답지 .. 이우정 인턴기자
    [주목포토] "어떤 포즈가 제일 예뻐요?"…TXT, 청량미 넘치는 5人 .. 이우정 인턴기자
    TXT 휴닝카이 "타지 생활? 가족들이 걱정했지만, 멤버들이 잘 챙겨줘" 하나영 기자
    "목표는 신인상"…TXT, '방탄소년단 수저' 물고 태어난 역대급 신인(.. 하나영 기자
    TXT 연준 "연습생 생활 4년, 데뷔 기다림이 가장 어려웠다" 하나영 기자
    TXT 수빈 "중간 나이, 멤버들이 편하게 다가올 수 있어 리더 맡게 됐.. 하나영 기자
    TXT "방탄소년단 동생 그룹? 수식어만으로 영광…팀을 우선하라고 조언" 하나영 기자
    TXT "방시혁 대표 조언? 연습이 자신감의 기본이라고 강조" 하나영 기자
    투모로우바이투게더 범규, 'Cat & Dog' 콘셉트 포토 공개 하나영 기자
    "묘한 소년美"…투모로우바이투게더 연준, 'Cat & Dog' 콘셉트 포.. 하나영 기자
    "몽환美의 정석"…투모로우바이투게더 수빈, 'Cat&Dog' 콘셉트 포토.. 이우정 인턴기자
    "소년美 뿜뿜"…투모로우바이투게더, 후속곡 'Cat & Dog' 활동 예.. 하나영 기자
    투모로우바이투게더, 후속곡 'Cat & Dog' MV 공개…오늘(25일).. 하나영 기자
    투모로우바이투게더, 오늘(3일) 'Cat & Dog' 영어버전 전 세계 .. 이우정 기자
    투모로우바이투게더, 美 빌보드 '소셜50' 2위…1위는 '방탄소년단' 하나영 기자
    투모로우바이투게더, 日 패션페스티벌 출연…'글로벌 슈퍼루키' 입증 하나영 기자
    투모로우바이투게더, 첫 정규앨범 콘셉트 티저 공개…'200만뷰 기록' 이우정 기자
    투모로우바이투게더, 첫 정규앨범 콘셉트 포토 공개…'천진난만한 소년美' 이우정 기자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