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배가본드' 이승기·배수지, 유도 대련 현장 포착? 반전의 '핑크빛 무드'

  • 하나영 기자

    • 기사

    입력 : 2019.10.11 13:00

    '배가본드' 이승기-배수지 유도 대련 포착 / 사진: 셀트리온 제공
    '배가본드' 이승기-배수지 유도 대련 포착 / 사진: 셀트리온 제공

    '배가본드' 이승기-배수지가 달달한 핑크빛 무드에 휩싸인 '유도 대련'에 나선다.


    11일 SBS 금토드라마 '배가본드'(극본 장영철·정경순, 연출 유인식) 측은 이승기와 배수지가 유도복을 입고 서로의 옷깃을 부여잡은 채 묘한 분위기를 형성한 '유도 대련 투샷'을 공개했다.


    '배가본드'는 민항 여객기 추락 사고에 연루된 한 남자가 은폐된 진실 속에 숨겨진 거대한 국가 비리를 파헤치는 첩보 액션 멜로 드라마로, 지난 6회에서는 차달건(이승기)이 고해리(배수지)의 도움으로 국정원 안가에서 가해진 죽음의 위협에서 가까스로 벗어난 후, 민재식(정만식)이 존앤마크사의 끄나풀임을 밝혀내며 기태웅(신성록), 강주철(이기영), 공화숙(황보라), 김세훈(신승환) 등 국정원 요원들과 함께 쫓고 쫓기는 추격의 일격에 선 모습이 그려졌다.
     
    이와 관련, 공개된 스틸컷은 극 중 차달건과 고해리가 순백의 유도복을 정갈히 갖춰 입은 채 유도 도장에서 맞대면하고 있는 장면. 차달건은 허리를 숙이고 고해리의 유도 띠를 매주는가 하면, 얼굴을 빤히 바라보며 부드러운 눈빛을 발산하는 등 전에 없는 다정한 분위기를 내뿜는다. 고해리 역시 그런 차달건의 눈을 피하지 않고 가만 바라보다 기습 백허그를 하는 등 이전과는 다른 설렘 장착 분위기를 드리우는 것.


    특히 정식 대련을 위해 한 걸음 더 바짝 다가가 서로의 옷깃을 부여잡은 두 사람은 숨결이 닿을 만큼 가까워진 서로의 존재가 다소 어색하고 부끄러운 듯 눈빛을 피하면서 더욱 묘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배가본드' 제작사 측은 "역시 이승기, 역시 배수지다운 장면이 펼쳐질 것"이라며 "기습 키스 사건 이후 묘하게 어색해진 차달건과 고해리의 스토리가 어떻게 전개될 지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한편 SBS 금토드라마 '배가본드'는 오늘(11일) 밤 10시 방송된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