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페셜

[더★스페셜] 방탄소년단의 '다음'은 어떤 모습일까

  • 하나영 기자

    • 기사

    입력 : 2019.10.30 14:54

    방탄소년단 콘서트 성장史 / 사진: 빅히트 제공
    방탄소년단 콘서트 성장史 / 사진: 빅히트 제공
    2013년 첫 싱글앨범 '2 COOL 4 SKOOL'을 발매하며 가요계에 데뷔한 방탄소년단이 한국 가요사에 새로운 역사를 써내려가고 있다. 이들의 '처음'을 떠올린다면 쉽게 상상할 수 없는 모습이지만, 이들은 항상 '다음'을 생각했기에 가능한 일이라는 생각도 든다. 그렇기에 방탄소년단이 또, 어떠한 꿈을 꾸고 있을 것인지 궁금해진다.
    [더★스페셜] 방탄소년단의 '다음'은 어떤 모습일까
    방탄소년단은 지난 2014년 10월 17~19일 3일간, 예스24라이브홀(당시 악스홀)에서 <BTS 2014 LIVE TRILOGY : EPISODE Ⅱ. THE RED BULLET> 첫 콘서트를 개최했다. 3일간 5천만 관객을 동원하는 규모였다. 당시 방탄소년단은 "데뷔 전부터 지금까지 '콘서트를 해야 진짜 가수다'라는 생각을 갖고 있었는데, 이렇게 콘서트를 하니 진짜 가수로 태어난 것 같아 벅차고 행복하다"라는 소감을 밝힌 바 있다.
    [더★스페셜] 방탄소년단의 '다음'은 어떤 모습일까
    다음해 방탄소년단은 올림픽홀로 콘서트 규모를 확대했다. 2015년 3월 28~29일 양일간 6,500여 관객을 동원한 규모였다. 방탄소년단은 "인생의 중요한 순간을 함께해 준 팬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하다"라며 "여러분이 있기에 우리가 이 자리에 설 수 있는 것 같다"라는 진심을 전했다.
    [더★스페셜] 방탄소년단의 '다음'은 어떤 모습일까
    콘서트의 규모는 점차 커져갔지만, 방탄소년단의 진심은 한결같았다. 같은 해 11월, 방탄소년단은 SK핸드볼경기장에서  '2015 BTS LIVE <화양연화 on Stage>'를 개최했다. 특히 당시 정국은 20대를 앞두고 있었던 만큼, "여러분을 만나면 열심히 해야겠다는 각오가 생긴다. 덕분에 이렇게 발전하지 않았나 생각한다"라며 팬들에게 감사를 전하는 성숙한 소감을 전했다. 무대 위에서 팬들과 함께 성장했고, 성숙해가는 방탄소년단을 느낄 수 있었던 콘서트였다.
    [더★스페셜] 방탄소년단의 '다음'은 어떤 모습일까
    그리고 2016년 5월, 방탄소년단은 처음으로 체조경기장에 입성, <2016 BTS LIVE 화양연화 ON STAGE : EPILOGUE>를 개최했다. 당시 슈가는 "데뷔 전부터 체조경기장이 목표이자 꿈이었는데, 감회가 새롭다"라는 소감을 전했다. 첫 체조경기장인 만큼, 화려해진 스케일을 자랑했지만, 방탄소년단은 변하지 않는 '소통소년단'의 모습을 보였다. 당시 '화양연화'의 마지막을 장식하는 콘서트였던 만큼, RM은 "화양연화의 시작이 언제일까 생각했지만, 여러분과 만났던 그 때 그 순간이 화양연화의 시작이 아닐까라는 생각이 들었다. 저희의 가장 아름다운 순간을 함께 해줘서 감사합니다"라며 뜻깊은 소감을 전했다.
    [더★스페셜] 방탄소년단의 '다음'은 어떤 모습일까
    방탄소년단의 다음은 고척스카이돔이었다. 2017년 2월 18~19일 양일간 <2017 BTS LIVE TRILOGY EPISODE III THE WINGS TOUR>를 개최한 것을 시작으로, 월드 투어에 나섰고, 이후 10개월 만에 다시 서울에서 투어의 마지막 공연을 개최했다. 커져가는 위상, 커져가는 공연장 규모를 통해 방탄소년단의 성장세를 느낄 수 있었지만, 공연에 임하는 방탄소년단, 그리고 아미는 달라지지 않았다. 방탄소년단은 "상상할 수 없던 일들이 벌어졌는데, 모두 여러분 덕이다. 함께 열심히 달린 덕분"이라며 팬들에게 감사를 돌렸다.
    [더★스페셜] 방탄소년단의 '다음'은 어떤 모습일까

    그리고 '지금'이 됐다. 방탄소년단은 지난해 8월 서울 올림픽 주경기장에서 <2018 BTS WORLD TOUR 'LOVE YOURSELF'>를 개최, 전세계 23개 도시, 62회 공연을 개최한 뒤, 약 14개월 만에 다시 서울을 찾아 'LOVE YOURSELF: SPEAK YOURSELF' [THE FINAL]을 개최했다. 방탄소년단은 이번 투어를 통해 한국 가수 최초로 각종 기록을 수립하며 전무후무한 역사를 써내려갔다. 하지만 방탄소년단은 달라지지 않는 진심으로 팬들을 대했다. "처음과 끝이 여러분과 함께라 더욱 아름다운 마무리가 될 것 같다"라고 소감을 전했으며, '방탄이란 은하수에 아미란 별들을 심다'는 슬로건으로 팬들에게 진심을 드러냈다.


    개인적으로 인상 깊었던 것은 방탄소년단과 아미가 함께 하는 파도타기였다. 처음 체조경기장 콘서트에서 제이홉은 "해보고 싶은 것이 있다. 평소 큰 콘서트장을 오면 그런것을 다 하더라구요"라면서 파도타기를 유도했었는데, 이후 고척스카이돔에서도, 그리고, 주경기장에서도 한마음 한뜻으로 파도타기가 이어지는 모습이었다. 달라지지 않는 진심을 전한 방탄소년단에, 달라지지 않는 응원을 보내는 아미의 마음이 느껴진 따뜻한 시간이었다.

    공연장 규모로 보는 방탄소년단(BTS)의 성장
    +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